서울신문, 최고의 역사 120년 미래를 엽니다!
히스토리 확인하기
Since 1904
히스토리
2024년 6월 13일 (목)
“쾅쾅 소리에 폭탄 터진 줄”… 창문 깨지고 학교 천장도 떨어졌다규모 3.1 등 16차례 여진 이어져원전·공항 등 대규모 피해 없어“폭탄 터지는 소리와 함께 갑자기 건물이 흔들렸어요. 전쟁이 벌어진 줄 알았죠. 아직도 가슴이 ‘쿵쾅쿵쾅’하고 어지러워요.”(전북 부안군 40대 직장인 김모씨)12일 오전 부안군에서
5분 이상
7개 사건 11개 혐의… 이재명 주 4회 법정 나갈 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2일 ‘쌍방울 대북 송금’ 의혹으로 또다시 기소되면서 동시에 4개의 재판을 소화해야 하는 상황에 처했다. 이미 일주일에 두 차례꼴로 서울중앙지법에 출석하고 있는 이 대표는 대북 송금 의혹 재판이 열리면 서울과 수원을 오가며 재판을 받아야 한다. 12일 수원지검 형사6부(부장 서현욱)는 이 대표에게 특정범죄가중처벌법 위반(뇌물), 외국환거래법 위반, 남북교류협력법 위반 혐의를 적용해 불구속 기소했다. 앞서 이 대표는 대장동·백현동·위례신도시 비리, 성남FC 불법 후원금, 위증 교사, 공직선거법상 허위 사실…
3분 분량
세브란스도 27일부터 무기한 휴진…가톨릭의대도 논의
서울대병원 이어 ‘빅5’ 중 두 번째가톨릭의대도 “무기한 휴진 논의” 세브란스병원·강남세브란스병원·용인세브란스병원 소속 교수들이 오는 27일부터 무기한 휴진에 돌입한다. ‘빅5’ 병원 중 무기한 휴진을 결의한 곳은 서울대병원에 이어 세브란스병원이 두 번째다. 서울성모병원을 수련 병원으로 둔 가톨릭의대도 오는 20일 무기한 휴진 여부를 논의하기로 했고 서울아산병원 교수들도 무기한 휴진 카드를 만지작거리고 있다. 대한의사협회(의협)가 주도하는 18일 하루 집단 휴진에도 적잖은 교수들이 참여 의사를 밝히면서 동네 의원부터 대형병원까지 ‘…
5분 이상
투데이뉴스
  • 서울신문구독신청 이벤트 바로가기
  • 서울신문 연천DMZ랠리
  • 제 20회 생명공학캠프
인터랙티브
많이 본 뉴스
  1. 2

    “이 악물고 했는데” 오열한 中골키퍼…손흥민 그냥 지나치지 않았다

    2026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 2차 예선 C조 최종전에서 한국이 중국을 1-0으로 이긴 가운데 한국 축구 국가대표팀 주장 손흥민(31·토트넘 핫스퍼)이 경기 패배 후 눈물을 흘리는…
  2. 3

    “부대원 식사” 도시락 480개 주문하고 ‘노쇼’한 대령의 정체는

    군인을 사칭해 음식을 대량 주문하고 식재료값 대납을 요구하는 사기가 잇따르고 있다.12일 KBS에 따르면 최근 충북 청주의 한 식당 주인은 자신을 국방부 대령이라고 소개한 남성 A…
  3. 4

    박세리 “아빠 때문에 골프 시작…번 돈 수백억 다 드렸다” 재조명

    골프선수 출신 박세리(47)가 이사장으로 있는 박세리희망재단이 박세리의 아버지 박준철씨를 사문서 위조 및 동행사 혐의로 고소하면서 과거 박세리의 발언이 재조명되고 있다.박세리는 1…
  4. 5

    “기름도 나오는데” 또 다른 ‘잭팟’ 터졌다…대박 났다는 산유국

    산유국 노르웨이에서 이번엔 유럽 최대 희토류 매장지가 발견돼 화제다. 원자재 공급망에서 중국 의존도를 줄이고자 하는 유럽연합(EU)에 희소식이라는 반응이 나오고 있다.11일(현지시…
1분 컷 뉴스
서울 미디어 홀딩스
알림 · 소식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