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름도 나오는데” 또 다른 ‘잭팟’ 터졌다…대박 났다는 산유국

“기름도 나오는데” 또 다른 ‘잭팟’ 터졌다…대박 났다는 산유국

윤예림 기자
입력 2024-06-12 15:56
업데이트 2024-06-12 15:56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노르웨이, 유럽 최대 희토류 매장지 발견

이미지 확대
2020년 1월7일 노르웨이 남서부 해안에서 140㎞ 떨어진 요한 스베르드루프 유전에서 원유를 채취하고 있다. EPA 연합뉴스
2020년 1월7일 노르웨이 남서부 해안에서 140㎞ 떨어진 요한 스베르드루프 유전에서 원유를 채취하고 있다. EPA 연합뉴스
산유국 노르웨이에서 이번엔 유럽 최대 희토류 매장지가 발견돼 화제다. 원자재 공급망에서 중국 의존도를 줄이고자 하는 유럽연합(EU)에 희소식이라는 반응이 나오고 있다.

11일(현지시간) 미 CNBC에 따르면 광산업체 레어어스노르웨이는 “노르웨이 남부 텔레마르크주 펜 탄산염 단지에서 희토류 산화물 약 880만 미터톤이 매장돼 있다”고 발표했다. 이 중 전기차와 풍력 터빈 등에 쓸 수 있는 자석 희토류는 150만 미터톤으로 추정됐다.

레어어스노르웨이가 발표한 매장량은 유럽 최대 규모로, 지난해 이웃국 스웨덴에서 발견된 희토류 매장량(100만~200만 미터톤)을 뛰어넘는다.

알프 레이스타트 레어어스노르웨이 최고경영자(CEO)는 “오늘날 유럽에서 희토류 원소 추출은 전혀 이뤄지지 않고 있다”며 “이번 발견은 회사의 큰 이정표”라고 CNBC에 말했다. 업체는 다음 달 추가 시추를 거쳐 2030년까지 채굴 첫발을 뗀다는 계획이다.

노르웨이는 원유에 이어 희토류까지 생산하는 EU 핵심 자원국이 될 전망이다. 미국에너지정보청(EIA)에 따르면 지난해 말 기준 노르웨이는 하루 189만 배럴의 원유를 생산하는 세계 13번째 산유국이다. 러시아를 제외하면 유럽 최대 규모다.

이번 발견은 EU가 원자재 최대 공급국인 중국에 대한 의존도를 줄이고 있다는 점에서 더욱 중요하다.

지난달 23일 EU는 리튬, 마그네슘 등 핵심 원자재의 제3국 의존도를 낮추기 위한 핵심원자재법(CRMA)을 발효했다. CRMA은 2030년까지 제3국산 전략적 원자재 의존도를 역내 전체 소비량의 65% 미만으로 낮춘다는 목표를 잡고 이를 위해 역내 제조역량 강화, 공급선 다변화를 위한 규정을 담고 있다.

이는 사실상 원자재의 중국산 의존에서 벗어나려는 취지로 해석되고 있다.

CRMA는 채굴의 최소 10%, 가공은 40%, 재활용은 15%가 EU 내에서 이뤄져야 한다고 규정하고 있다. 허가에 수년이 걸리기도 했던 EU 중심의 역내외 채굴 관련 신규 사업은 27개월 이내, 가공·재활용 관련 사업은 15개월 이내로 단축할 수 있도록 했다.

레어어스노르웨이는 “2030년까지 100억 노르웨이크로네(약 1조 3000억원) 투자를 예상하고 있다”며 “이를 통해 2030년 EU 수요의 10%를 충족할 수 있다”고 밝혔다.
윤예림 기자
많이 본 뉴스
  • 2024 파리 올림픽
‘제헌절 공휴일’ 당신의 생각은?
제헌절(7월 17일)은 1949년부터 2007년까지 58년간 공휴일이었지만, 2008년부터 공휴일에서 제외됐습니다. 국경일인 제헌절을 공휴일로 지정해야 한다는 의견과 유급휴일을 늘리면 기업에 부담이 커진다는 의견이 맞서고 있습니다. 제헌절 공휴일 지정, 당신의 생각은?
찬성
반대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