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서울신문 뉴스레터

윔블던 “상금 올리기 경쟁은 이제 그만”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6-17 14:13 테니스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올해 남녀 단식 우승상금 전 대회보다 27.7% 줄어든 170만 파운드

올해 윔블던 테니스대회 남녀 단식 우승상금이 170만파운드(약 26억 8000만원)로 정해졌다.
대회를 개최하는 올잉글랜드클럽은 17일 올해 윔블던 상금 규모를 발표했다. 남녀 단식 우승 상금 170만파운드는 2년 전인 2019년 대회의 235만파운드에 견줘 비교해 27.7% 줄어든 액수다.


대회 총상금도 2019년 3691만 9000파운드에서 올해 3501만 6000파운드로 5.2% 줄었다. 우리 돈으로 환산하면 552억 8000만원이나 되는 거액이다.

그동안 윔블던과 호주오픈, 프랑스오픈, US오픈 등 4대 메이저대회들이 해가 바뀔 때마다 앞다퉈 상금 규모를 늘리는 경재이 반복된 것에 비춰보면 올해 윔블던의 상금 삭감은 매우 이례적이다.

이유는 코로나19 때문이다. 지난해 윔블던은 코로나19의 팬데믹(세계적 대유행) 탓에 1945년 이후 75년 만에 대회가 열리지 않았다.
윔블던 테니스대회 최다 우승자 로저 페더러. [서울신문 DB]

▲ 윔블던 테니스대회 최다 우승자 로저 페더러. [서울신문 DB]

관중 수입을 비롯해 각종 기업체의 후원 등에서 손해를 이만저만 본 게 아니다. 여기에 선수 및 대회 참가자들의 검사 및 숙소 관리 비용 등더 증가해 주최측으로서는 결단을 내릴 수 밖에 없었다.

그러나 올잉글랜드클럽은 단식의 경우 4강 이상의 성적을 낸 선수들의 상금을 2019년 대비 20% 이상 삭감하는 대신 8강 이하의 성적을 낸 선수들에게는 2019년보다 인상된 액수를 지급하기로 결정, 상위 랭커들이 더 많이 양보해 ‘공생’에 참여토록 했다.

오는 28일 영국 런던의 윔블던에서 개막하는 제134회 대회는 경기장 수용 가능 인원의 50%만 입장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되며 남녀 단식 결승전이 열리는 7월 10일과 11일에는 센터코트 수용 인원의 100%인 1만 5000명 무두가 들어갈 전망이다.

최병규 전문기자 cbk91065@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