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서울신문 뉴스레터

‘근자감’ 질문에 격분한 바이든… “미국도” 역공 퍼부은 푸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6-17 14:27 미국·중남미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왼쪽)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오른쪽)이 16일(현지시간) 정상회담 장소인 스위스 제네바의 빌라 라 그렁주에서 만나 악수하고 있다.  AP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왼쪽)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오른쪽)이 16일(현지시간) 정상회담 장소인 스위스 제네바의 빌라 라 그렁주에서 만나 악수하고 있다.
AP 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16일(현지시간) 스위스 제네바의 고택 ‘빌라 라 그렁주’에서 정상회담을 가진 뒤 단독 기자회견에 나섬에 따라 두 정상 간 신경전이 중계되는 일은 벌어지지 않았다. 대신 두 정상과 언론 간 거친 언사가 오가는 모습이 나타났다. 기자들이 두 정상 모두에게 민감한 현안을 거침없이 물었고, 정상들은 감정적 반응마저 보이며 적극 응수했다.

회견장에 먼저 모습을 드러낸 푸틴 대통령은 미국 abc방송 레이철 스콧 기자의 돌직구 질문을 피할 수 없었다. 스콧 기자는 “당신들의 정적들은 줄줄이 죽거나 구속되거나 투옥된다. 대체 뭐가 두려워 그렇게 사람들을 탄압하는 것이냐”고 물었다.

스콧 기자의 질문이 끝났을 때 푸틴은 바로 답변하지 못했고 3초 정도 회견장에 정적이 흘렀다. 이어 입을 연 푸틴은 “(알렉세이 나발니 세력들은) 집단적으로 질서를 망가뜨리고 법을 어기고 있다”고 답했다. 이어 푸틴은 지난해 미국에서 벌어진 ‘흑인 생명도 소중하다’(BLM) 시위를 거론한 뒤 “그런 시위가 우리 국경 안에서 벌어지는 것을 원치 않는다”고 말을 돌렸다.

스콧 기자는 다시 “질문에 대한 답이 아니다”라며 푸틴의 말을 끊은 뒤 “당신은 공정한 정쟁을 인정하지 않는 것”이라고 물었다. 푸틴은 이번엔 지난 1월 6일 미국 의사당 폭동 얘기로 말을 돌린 뒤 “당시의 폭도들은 20~25년 징역형 선고를 앞두고 있다”고 눙쳤다.

바이든 역시 미국 기자들의 공격적인 질문에서 자유롭지 못했다. 이번엔 CNN의 백악관 출입기자인 케이틀란 콜린스 기자가 바이든의 심기를 건드렸다. 콜린스 기자는 “대체 (푸틴이) 행동을 바꾸리라고 자신하는 근거가 무엇이냐”고 물었다. 그러자 바이든은 “내가 언제 자신한다고 말했나”고 버럭 화를 냈다. 이어 “나머지 세계가 러시아를 견제하고, 세계 무대에서 러시아의 입지를 좁히면 러시아가 행동을 바꿀 것이란 얘기를 하는 것”이라고 반박했다. 이어 바이든은 “이런 내용들을 이해 못한다면, 당신이 일을 잘 못하고 있는 것”이라며 회담장에서 퇴장했다.

바이든의 격앙된 태도가 이번 정상회담 동안 느낀 그의 부담감을 드러냈다는 평가도 있지만, 기자의 질문에 버럭 화를 낸 태도를 두고 부적절하다는 비판도 제기됐다. 뉴욕매거진의 올리비아 누찌 기자는 “세상에서 가장 강한 사람이 언론의 질문을 화로 응수하고 있다면, 일을 잘 못하고 있는 건 그 사람”이라는 트윗으로 바이든의 태도를 비판했다. 다른 기자들도 바이든의 행동이 격에 맞지 않았다는 인식을 드러냈다. 바이든은 제네바를 떠나기 위해 전용기에 탑승하기 전 기자들을 만나 “마지막 질문에 사과해야겠다”며 자신의 행동에 대해 유감을 표시했다.

홍희경 기자 saloo@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