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서울신문 뉴스레터

“내 변신은 마법”…아이 넷 낳고 치아 모두 잃은 엄마의 변신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6-17 14:32 국제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앨리샤 틱톡 SNS 캡처

▲ 앨리샤 틱톡 SNS 캡처

온라인 SNS 플랫폼 ‘틱톡’(TikTok)에서 100만 팔로워를 가진 인플루언서가 최근 자신의 메이크업 과정을 공개한 뒤 일부 네티즌으로부터 괴롭힘을 당하고 있어 논란이다.

아름다운 줄만 알았던 모습이 사기에 가깝다는 이유에서다.

17일 영국 더선 등에 따르면 틱톡에서 ‘글리터헤드 공주’란 닉네임으로 활동하는 앨리샤는 한 시간여에 거친 자신의 변신과정을 공개했다.

영상에서 아이 넷의 엄마인 앨리샤는 완벽한 변신을 보여준다. 샤워를 바로 하고 나와 메이크업을 통해 피부 결을 바꾸고, 눈썹을 붙이고 가발을 쓴 뒤 틀니까지 착용한다.

중간에 틀니를 들고 춤을 추기도 한다. 앨리샤는 “반짝이는 미소를 보여주기 위해 매일 틀니를 낀다”고 설명했다.

그는 아이 넷을 낳고는 치아를 모두 잃게 돼 틀니를 사용하게 됐다고 고백했다.

앨리샤는 “15년 전 임신 중 제대로 먹지 못해 틀니를 하게 됐다”며 “체내에 칼슘이 부족하자 치아가 파괴되더니 무작위로 빠졌다”고 고백했다.

앨리샤는 “나는 15년간 행복한 결혼생활을 하고 있고, 네명의 자녀를 두고 있다”며 “나를 위해 메이크업하는 것이다. 내게도 권리가 있다”고 맞섰다.

김채현 기자 chkim@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