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서울신문 뉴스레터

청구서·전단만 쌓인 빈 상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7-22 01:02 경제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청구서·전단만 쌓인 빈 상가 21일 서울 중구 명동의 문 닫은 상가에 각종 공과금 청구서와 대출 알선 전단지가 수북이 쌓여 있다. 수도권 사회적 거리두기 4단계로 벼랑 끝에 몰렸다는 소상공인들의 호소가 잇따르고 있지만, 이들을 지원하기 위한 2차 추가경정예산안은 여야와 정부의 이견으로 아직 국회에 계류돼 있다. 박윤슬 기자 seul@seoul.co.kr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청구서·전단만 쌓인 빈 상가
21일 서울 중구 명동의 문 닫은 상가에 각종 공과금 청구서와 대출 알선 전단지가 수북이 쌓여 있다. 수도권 사회적 거리두기 4단계로 벼랑 끝에 몰렸다는 소상공인들의 호소가 잇따르고 있지만, 이들을 지원하기 위한 2차 추가경정예산안은 여야와 정부의 이견으로 아직 국회에 계류돼 있다.
박윤슬 기자 seul@seoul.co.kr

21일 서울 중구 명동의 문 닫은 상가에 각종 공과금 청구서와 대출 알선 전단지가 수북이 쌓여 있다. 수도권 사회적 거리두기 4단계로 벼랑 끝에 몰렸다는 소상공인들의 호소가 잇따르고 있지만, 이들을 지원하기 위한 2차 추가경정예산안은 여야와 정부의 이견으로 아직 국회에 계류돼 있다.



박윤슬 기자 seul@seoul.co.kr
2021-07-22 9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