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서울신문 뉴스레터

[사설] 백신 예약 또 ‘먹통’, 국민 입장에서 개선책 마련하라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7-22 01:02 사설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코로나19 백신의 예약 불능 사태로 정부가 국민의 인내를 시험하고 있다. 4단계 사회적 거리두기에도 어제 신규 확진자가 사상 최고치다. 국민은 이제 믿을 것은 백신밖에는 없다는 판단에 따라 서너 시간씩 컴퓨터 앞에 눌러앉거나 전화기를 손에서 놓지 못하고 행여 예약을 하지 못할까 노심초사다. 그런데 ‘코로나19 예방접종 사전예약’ 시스템은 계속 ‘먹통’이다.

급기야 문재인 대통령이 어제 참모들을 질책하고 대응책 마련을 지시했다. 문 대통령은 “IT 강국인 한국의 위상에 걸맞지 않다”는 취지의 언급을 하며 해결책 모색을 지시했다고 한다. 국민의 인식과 다르지 않다고 본다. 입만 열면 IT 선진국이라고 자화자찬하면서도 백신 예약 시스템 하나 제대로 구축하지 못해 혼란에 휩싸인 정부다. 국민들 사이에선 ‘아마존 팀을 불러라’, ‘네이버나 카카오 팀을 불러라’라는 야유가 나온다.

문 대통령의 지시 내용은 정부 부처가 코로나19 대응에 ‘팀워크’를 발휘하긴커녕 제 팔만 흔들고 있는 건 아닌지 의혹도 불러온다. 대통령은 예약 시스템의 원활한 가동을 위해 질병관리청뿐 아니라 전자정부를 담당하는 행정안전부, IT 분야를 맡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등 범정부적 대응을 당부했다. 더불어 청와대 사회수석실, 과학기술보좌관실 등과 긴밀히 협력해 신속한 해결책을 지시했다는 것이다. 전 국민 대상 예약 시스템 구축과 운영에 전문성이 있을 리 없는 질병관리청에만 맡겨 두었다는 뜻인가. 청와대의 정책조정 기능 또한 예약 시스템만큼이나 ‘먹통’이라는 반증인가.

50대 다음에는 40대 이하 젊은층 예약이 시작될 텐데 현재의 시스템이라면 역시 대란이 우려된다. 근본적으로 서버를 대폭 늘려야 하겠으나 현실적으로 어렵다면 예약 방법을 더 섬세하게 변경해야 한다. 나이대별로 쪼개서 예약을 받고는 있지만, 두 개 나이를 묶지 말길 바란다. 같은 나이라도 생월에 따라 상반기 하반기로 쪼개서 예약받는 방안도 있다. 백신 공급이 충분하지 않지만 비판의 목소리를 자제하는 민심을 정부는 헤아려야 한다. 정부는 이제라도 심기일전해 백신 예약 시스템을 전면적으로 개선해 놓길 바란다.

2021-07-22 31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