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서울신문 뉴스레터

날로 교묘해지는 도핑기술 잡으려 韓에 손벌린 日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7-22 14:51 과학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KIST도핑컨트롤센터 손정현 센터장, 성창민 박사 도쿄올림픽에 초청파견
모든 도핑약물 검사 가능한 나라는 韓, 美, 브라질 3개국 뿐
도핑 검사와 최신 반도핑기술 日에 전수 예정

도쿄올림픽에 파견되는 세계적인 반도핑 연구자들 KIST 도핑콘트롤센터 손정현 센터장(우)과 성창민 박사(좌)는 도쿄올림픽 반도핑연구센터의 초청을 받아 이번 올림픽에서 세계적인 수준의 반도핑기술을 보여주고 기술을 일본에 전수할 계획이다.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 제공

▲ 도쿄올림픽에 파견되는 세계적인 반도핑 연구자들
KIST 도핑콘트롤센터 손정현 센터장(우)과 성창민 박사(좌)는 도쿄올림픽 반도핑연구센터의 초청을 받아 이번 올림픽에서 세계적인 수준의 반도핑기술을 보여주고 기술을 일본에 전수할 계획이다.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 제공

세계 3대 도핑분석센터 중 하나인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 도핑콘트롤센터 분석가들이 도쿄올림픽에 파견된다.

KIST에 따르면 도쿄 2020 올림픽 반도핑연구소의 요청으로 KIST 도핑콘트롤센터 손정현 센터장과 성창민 박사가 도쿄올림픽에 파견된다고 22일 밝혔다.

KIST 도핑콘트롤센터는 1986년 서울아시안게임과 1988년 서울올림픽에 대응하기 위해 1984년 설립돼 도핑 금지약물에 대한 선수들의 생체시료 분석과 최신 검출기술 개발 연구를 수행하고 있다. 지난해 11월 세계반도핑기구(WADA)가 발표한 ‘전 세계 도핑센터별 고위험 종목 특수분석 기술’ 자료에 따르면 모든 종류의 생체표지인자 분석기술을 갖고 있는 나라는 전 세계적으로 한국, 미국, 브라질 3곳 뿐이다.

최근에는 체내 적혈구 생성을 촉진시켜 지구력을 극대화시키기 위한 적혈구 생성 촉진인자 호르몬제나 성장호르몬제 뿐만 아니라 뇌도핑, 유전자도핑 등 도핑 방법이 점차 교묘해지면서 사용여부 확인이 어렵다. 적혈구 생성촉진인자 호르몬제는 세계적인 사이클 선수 랜스 암스트롱이 사용했던 금지약물로 유명하다. 뇌도핑은 기존 약물 도핑과는 다르게 헤드폰을 통해 약한 전류를 뇌의 특정부위에 전달해 자극함으로써 운동기능을 활성화시키는 방법이다. 유전자도핑은 스포츠 활동과 관련된 유전자 중에서 결함이 있거나 결핍된 부분을 유전자 기술로 대체하거나 보완함으로써 근육 강화, 근섬유의 빠른 재생, 염증 감소, 회복향상, 통증 감소 등을 위해 쓰이지만 뇌도핑과 함께 검출이 쉽지 않다.

연구팀은 현재 체내 적혈구 생성을 촉진시켜 지구력을 극대화시키기 위한 적혈구 생성 촉진인자 호르몬제나 성장호르몬제 정밀 분석기술을 갖추고 있다.

연구팀은 기존 도핑기술로는 찾아내기 어려운 뇌도핑, 유전자도핑 분석법은 물론 도핑검사를 위해 혈액시료의 운송 및 보관을 용이하게 하는 최신 시료분석법인 건조혈반 기술, 선수생체여권 빅데이터를 기반으로 금지약물 복용을 예측하는 선수생체수첩관리단(APMU) 등 분석시스템에 대한 연구를 진행하고 있다.

도쿄 올림픽 반도핑연구소 초청을 받은 연구자들은 KIST가 보유한 성장호르몬 및 유사 금지약물에 대한 분석기술, 적혈구 생성촉진인자 최신 분석기술과 2018년 평창동계올림픽에서 보여준 도핑 시료분석 노하우를 전수할 계획이다.

손정현 KIST 센터장은 “코로나19로 인해 예전같지는 않지만 전 세계가 하나 되는 축제인 올림픽이 금지약물로 얼룩지지 않도록 최신 분석기술을 개발하고 이를 바탕으로 철저히 검증하는 것이 반도핑 전문가들의 역할”이라며 “한국의 우수한 반도핑 기술을 일본에 전수할 수 있는 기회가 돼 자랑스럽게 생각하며 한국선수들의 선전을 바란다”고 말했다.

유용하 기자 edmondy@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