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서울신문 뉴스레터

밴드 설, 새 싱글 ‘내 옆‘ 발매…“슬픔 속 희망 담아”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7-22 14:52 음악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밴드 설. 엠피엠지 제공

▲ 밴드 설. 엠피엠지 제공

록과 블루스를 기반으로 다양한 음악을 선보이는 밴드 설(SURL)이 1년 만의 새 싱글 ‘내 옆’을 22일 발매한다고 소속사 해피로봇레코드가 밝혔다.

밴드 결성 초창기에 작업한 곡인 ‘내 옆’과 ‘컬러스’(Colors)를 수록했다. 앞서 설의 미니 1집 ‘안트 유’, 2집 ‘아이 노우’ 카세트테이프에 히든 트랙으로 실렸던 노래로 새롭게 편곡해 이번 싱글에 담았다.

‘내 옆’은 짝사랑하는 상대에게 주체할 수 없이 설레는 마음을 담았고, ‘컬러스’는 좋은 일과 나쁜 일이 번갈아 가며 생기는 일상을 색깔에 비유했다.

소속사는 “슬픔 속에서도 희망이 피어나는 이야기를 통해 뮤지션으로서 한 단계 성장한 설의 모습을 보여줄 것”이라고 소개했다. 뮤직비디오는

미디어 아티스트 양윤갑과 손을 잡고 몽환적인 멜로디와 잘 어울리는 아름다운 아트워크를 선보인다.

설은 1998년생 동갑내기인 오명석, 김도연, 설호승, 이한빈으로 구성된 4인조 밴드다. 2018년 ‘여기에 있자’로 데뷔했고 대표곡으로 ‘눈’, ‘알로하 마이 러브’, ‘실라’ 등이 있다.

김지예 기자 jiye@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