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서울신문 뉴스레터

10대들 펄펄… ‘첫 암벽 대관식’ 한 소녀가 오른다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8-05 19:07 영광의 얼굴들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서채현, 6일 여자 콤바인 메달 사냥

15m 암벽 오르는 ‘리드’ 주종목 기대
“여자배구 멋있어… 좋은 기운 받았다”
‘스포츠 클라이밍 천재 소녀’ 서채현이 지난 4일 일본 도쿄 아오미 어반 스포츠파크에서 열린 스포츠 클라이밍 여자 예선 리드 경기에 출전해 인공 암벽을 오르고 있다. 도쿄 올림픽사진공동취재단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스포츠 클라이밍 천재 소녀’ 서채현이 지난 4일 일본 도쿄 아오미 어반 스포츠파크에서 열린 스포츠 클라이밍 여자 예선 리드 경기에 출전해 인공 암벽을 오르고 있다.
도쿄 올림픽사진공동취재단

‘제2의 김자인’ 서채현(18·신정고)이 올림픽 신규 종목 스포츠 클라이밍의 ‘1호 메달리스트’에 도전한다.

서채현은 6일 일본 도쿄 아오미어번 스포츠파크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스포츠 클라이밍 여자 콤바인 결선에서 메달을 노린다. 서채현을 포함한 8명이 스피드, 볼더링, 리드 세 종목의 종합 성적으로 순위를 가린다.

각 종목 순위를 곱한 점수가 낮은 순서대로 최종 순위가 결정된다. 세 종목에서 두루 상위권을 기록해야 메달이 가능하다. 앞서 천종원(25·노스페이스)이 남자 콤바인 결선 진출에 실패해 서채현에게 더욱 기대가 쏠리고 있다.

서채현은 지난 4일 열린 예선에서 스피드 17위, 볼더링 5위, 리드 1위로 합계 85점을 기록했다. 각각 14위, 1위, 4위를 기록하며 예선 1위에 오른 야냐 가른브렌트(22·슬로베니아)와는 29점 차였다. 서채현은 15m 높이의 경사벽을 빠르게 오르는 스피드에서 17위(10.01초)로 불안한 출발을 했지만 다양한 구조물로 구성된 4.5m 높이 암벽의 4개 코스를 로프 없이 통과해야 하는 볼더링에서 중간 순위를 10위로 끌어올린 뒤 주종목인 리드에서 압도적인 솜씨를 발휘하며 결선에 진출했다. 리드는 15m 높이의 암벽을 6분 이내에 누가 더 높이 오르는지 겨루는 종목이다. 결선 진출자 8명 중 유일한 10대인 서채현은 ‘암벽 여제’ 김자인(33)의 뒤를 잇는 ‘거물급 유망주’로 손꼽힌다. 2019년 IFSC 월드컵 시리즈를 통해 성인 무대에 데뷔해 4개의 금메달을 따내며 월드컵 리드 세계 1위에 올랐다.

예선 경기 뒤 서채현은 “아침에 여자 배구 경기를 봤는데 김연경 선수가 너무 멋있었다”며 “좋은 기운을 받은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결승에서는 즐기면서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도쿄올림픽에는 스포츠 클라이밍 외에 가라테, 스케이트 보딩, 서핑, BMX 프리스타일이 새로 선보였다. 한국은 6일 가라테에서도 메달에 도전한다. 남자 가타에 박희준(27)이 출전한다. 가타는 태권도로 치면 품세에 해당하는 종목이다. 한국은 스케이트 보드와 서핑, BMX에는 아쉽게 출전 선수를 내지 못했다.

도쿄 홍지민 기자 icarus@seoul.co.kr
2021-08-06 25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