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서울신문 뉴스레터

자전거·스케이트보드 공중에서 휙휙… 125세 올림픽의 회춘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8-09 02:28 2020 도쿄올림픽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도쿄 백스테이지] 새 종목 BMX프리스타일·스케이트보드
출전 선수 연령대 10대 초중반~20대 초반
기술·장비 자랑… 힙합 공연처럼 호응 유도

스케이트보딩 브라질 대표 페드로 바로스가 5일 일본 도쿄 아리아케 어반 스포츠파크에서 열린 스케이트보딩 남자 결승에서 멋진 묘기를 선보이고 있다. 도쿄 류재민 기자 phoem@seoul.co.kr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스케이트보딩 브라질 대표 페드로 바로스가 5일 일본 도쿄 아리아케 어반 스포츠파크에서 열린 스케이트보딩 남자 결승에서 멋진 묘기를 선보이고 있다. 도쿄 류재민 기자 phoem@seoul.co.kr

경기장에는 흥겨운 음악 소리가 가득하다. 장내 아나운서는 쉴 틈 없이 선수들의 경기를 설명하고 흥을 돋운다. 몇몇 선수는 마치 힙합 경연에 나선 것처럼 스왜그(힙합에서 멋을 의미하는 단어) 넘치는 행동으로 호응을 유도한다. 도쿄올림픽에 새로 합류한 사이클 BMX 프리스타일, 스케이트보드의 경기 장면이다.

BMX 프리스타일과 스케이트보드는 서핑, 클라이밍 등과 함께 이번 올림픽에 새로 합류했다. 국제올림픽위원회(IOC)가 시대의 흐름을 반영해 젊은층을 공략하고자 추가했다. 신규 종목 중 야구, 가라테가 개최국 일본의 이해관계를 반영했고 양궁·사격·유도 등의 혼성 종목이 성평등 기조를 반영한 것과는 분명히 다른 목적을 지녔다.

BMX 프리스타일과 스케이트보드는 확실히 기존 스포츠와는 다른 무언가가 있다. 일단 선수층이 어리다. 올림픽 종목에 출전한 많은 선수가 더 나은 신체를 만들고자 4년 동안 노력하고 때로는 한계에 다다른 신체적 조건, 역량에 의해 메달 색깔이 바뀌기도 하는 것과는 다르다. 10대 초중반~20대 초반이 주축인 이 종목은 운동선수가 맞나 싶을 정도로 왜소한 체격을 가진 선수가 여럿 있다.
영국의 데클런 브룩스가 지난 1일 일본 도쿄 아리아케 어반 스포츠파크에서 열린 사이클 BMX 프리스타일 남자 파크 결승에 앞서 연습 중에 곡예를 선보이고 있다. 도쿄 류재민 기자 phoem@seoul.co.kr

▲ 영국의 데클런 브룩스가 지난 1일 일본 도쿄 아리아케 어반 스포츠파크에서 열린 사이클 BMX 프리스타일 남자 파크 결승에 앞서 연습 중에 곡예를 선보이고 있다. 도쿄 류재민 기자 phoem@seoul.co.kr

선수가 경기하는 동안 관중도 함께 호흡하는 점도 인상적이다. 멋진 기술 하나가 나왔을 땐 감탄사가 터져 나오고 선수가 기술을 부리다 넘어지면 같이 탄식한다. 다른 많은 종목이 경기할 땐 선수가 집중할 수 있게 조용한 것과는 다른 모습이다. 경기를 마친 선수 중엔 장비를 멋지게 내던지는 허세로 객석의 호응을 유도하는 이도 있다.

게다가 선수들은 진짜 서로 친구 같다. 5일 일본 도쿄 아리아케 스포츠 파크에서 열린 스케이트보드 남자 파크 결승에서 우승한 키건 팔머(18·호주)는 금메달이 확정된 순간 다른 나라 선수들을 끌어안고 해맑게 기뻐하는 모습을 보였다. 다른 종목이 격식을 갖춰 챔피언을 예우해 주는 것과는 또 달랐다.

한국 선수가 없어 한국에는 인기가 없었지만 이들 종목은 넓은 기자실에 자리가 없을 정도로 인기가 넘쳤다. 시대의 흐름에 따라 종목이 바뀌기도 하겠지만 젊은 선수와 젊은 문화로 가득한 이들 종목은 꽤 오래 살아남을 것 같다.

도쿄 류재민 기자 phoem@seoul.co.kr
2021-08-06 25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