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서울신문 뉴스레터

신진서는 이기고 팀은 지고… 한가위 달군 바둑대전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9-23 00:23 스포츠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인터뷰하는 신진서 9단. 한국기원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인터뷰하는 신진서 9단. 한국기원 제공

신진서 9단이 추석 연휴를 뜨겁게 달군 ‘바둑 전설과 함께하는 전자랜드 라이벌 대전’ 마지막 대국에서 박정환 9단에 역전승을 거두며 화려한 대미를 장식했다.

신진서 9단은 22일 서울 용산 전자랜드 신관 특설대국장에서 열린 이번 대회에서 박정환 9단을 상대로 267수 만에 흑 불계승을 거뒀다. 지난 20일 김지석 9단과의 대결에서 불계패를 당했던 신진서 9단은 이번 승리로 자존심을 지켰다.

신진서 9단은 승리했지만 팀은 패배했다. 신진서 9단은 원성진 9단·조훈현 9단·유창혁 9단·조승아 4단과 함께 전설팀을 이뤘는데 박정환 9단과 김지석 9단·서봉수 9단·이창호 9단·최정 9단의 드림팀에 3-6으로 패했다.

바둑 전설들의 맞대결답게 전설팀과 드림팀 모두 대회 시작 이틀간 치른 대국에서 2승2패로 팽팽했다. 첫날인 19일 조훈현 9단이 서봉수 9단에 294수 만에 백 1집반 승을 거뒀고 이창호 9단이 유창혁 9단에게 251수 불계승을 거뒀다. 20일에는 김지석 9단이 신진서 9단을, 원성진 9단이 박정환 9단을 꺾었다.

대회 3일째인 21일 전세가 확 기울었다. 여성 기사 맞대결에서 최정 9단이 먼저 승리했고 김지석 9단이 원성진 9단을 잡아 드림팀이 4-2로 앞섰다.

마지막 날 경기에서 드림팀은 서봉수 9단이 유창혁 9단을 꺾으며 우승을 확정했다. 이어진 대국에서 이창호 9단마저 스승 조훈현 9단에게 승리하며 드림팀이 기세를 이어갔다.

우승은 확정됐지만 한국 바둑계의 양대 산맥인 신진서 9단과 박정환 9단의 대결은 대회의 대미를 장식하기에 충분했다. 초반 박정환 9단이 크게 앞서던 경기는 신진서 9단이 조금씩 판세를 뒤집으며 끝내 역전승을 거뒀다.

이번 대회에서 우승한 드림팀 선수단은 2300만원의 우승상금을, 전설팀 선수단은 1200만원의 준우승상금을 받았다. 조훈현 9단은 선수단을 대표해 참가 선수 휘호 바둑판을 홍봉철 전자랜드 회장에게 전달했다.

류재민 기자 phoem@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곽태헌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