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서울신문 뉴스레터

농구 신인왕, 벌써 3파전 구도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10-14 01:00 농구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이정현, KGC전 토종 최다 18득점 활약
2경기 알토란 활약 이원석·하윤기 가세

이정현(왼쪽·고양 오리온), 이원석(가운데·서울 삼성), 하윤기(오른쪽·수원 kt). ‘신인 빅3’가 시즌 개막을 기다렸다는 듯 신인왕 경쟁 구도를 구축했다.

오리온은 지난 12일 안양 KGC와의 경기에서 연장 끝에 102-98로 이겨 시즌 2승째를 거뒀다. 이정현의 활약이 컸다. 그는 토종 가운데 가장 많은 18점 외에도 리바운드 5개와 어시스트 3개도 추가했다. 대학 최고의 가드로 인정받아 신인드래프트 3순위로 오리온에 지명된 그의 진가가 고스란히 드러났다. 침착한 볼 핸들링과 정확한 슛, 찬스에서 아군을 찾아내는 능력 등을 앞세워 코트를 휘저었다. 승부처인 4쿼터와 연장전에서 9점을 몰아친 건 말할 것도 없다.

전체 1순위로 지명된 이원석, 2순위 하윤기도 ‘빅3’에 가세했다. 이원석(206.5㎝)은 두 경기에서 평균 9득점 3리바운드 1블록슛을 기록했다. 지난 10일 창원 LG와의 데뷔전에서는 3점슛을 비롯해 10득점, 다음날 서울 SK전에서도 8점을 챙겨 코로나19의 악몽을 겪은 팀에 생기를 불어넣었다. 기동력과 민첩성이 뛰어난 그는 이상민 감독이 강조하는 ‘빠른 농구’에 날개 역할을 했다. 외곽에서 찬스가 나면 거침없이 3점슛까지 성공해 내외곽을 겸비한 ‘빅맨’으로의 성장 가능성도 엿보였다.

대학 최고의 빅맨이라는 찬사 속애 성인 국가대표팀에 선발된 드래프트 2순위의 하윤기는 진작부터 ‘즉시 전력감’이라는 평가를 받았다. 증명이라도 하듯 그는 개막 2경기 동안 평균 26분45초를 뛰었다. 11일 LG전에서는 11득점 7리바운드로 활약했다.



최병규 전문기자 cbk91065@seoul.co.kr
2021-10-14 26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곽태헌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