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서울신문 뉴스레터

보선 패배에 위기감 느꼈나…‘경제’만 강조한 日 기시다 연설 들어보니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10-27 16:05 일본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지지 연설하는 기시다 일본 총리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가 27일 도쿄 무사시노시 기치조지역 거리에서 지지 연설을 하고 있다. 도쿄 김진아 기자 jin@seoul.co.kr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지지 연설하는 기시다 일본 총리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가 27일 도쿄 무사시노시 기치조지역 거리에서 지지 연설을 하고 있다.
도쿄 김진아 기자 jin@seoul.co.kr

“일부가 이익을 차지하는 게 아니라 개개인의 월급을 끌어올리는 게 중요합니다.”


27일 일본 도쿄 무사시노시 기치조지역 앞 거리에서 기시다 후미오 총리가 쉰 목소리로 이같이 외치자 박수가 쏟아졌다. 여당인 자민당 총재를 겸임하고 있는 기시다 총리가 오는 31일 치러지는 중의원 총선거에서 도쿄 제18구에 출마한 나카시마 아키히사 후보를 돕기 위해 이날 지지 연설에 나섰다.

오후 1시 지지 연설회가 시작되기 전부터 어림잡아 1000여명에 가까운 사람들로 거리가 발 디딜 틈 없이 붐볐다. 나이 지긋한 노인부터 유모차를 끌고 온 젊은 엄마까지 각계각층 사람들이 기시다 총리를 보기 위해 모여들었다.

15분가량 이어진 기시다 총리의 연설에서 가장 중점이 된 내용은 코로나19 대책과 그의 핵심 정책인 중산층 강화와 분배 정책이었다. 기시다 총리는 연설 초반 일본의 코로나19 백신 접종률이 70%를 넘고 먹는 코로나19 치료제 연내 상용화 등을 강조하며 “예방, 검사, 치료의 이 3개 흐름을 확실히 하면 여러분의 생활이 돌아올 수 있다”고 강조했다.

기시다 총리는 최근 북한이 탄도미사일을 발사했다고 언급하며 국가안전보장전략을 개정하겠다고 했지만 외교·안보 분야에 대한 연설 내용은 15분의 연설 가운데 2분 남짓에 불과했다.

기시다 총리의 지지 연설은 24일 참의원 보궐선거를 기점으로 변화가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시즈오카, 야마구치 두 선거구의 보궐선거 결과 자민당은 야마구치에서 승리했지만 기시다 총리까지 나서 총력을 다했던 시즈오카에서 패배하면서 총선에 빨간불이 켜졌다. 이 때문에 유권자들에게 와 닿지 않는 ‘적 기지 공격 능력’ 등을 앞세운 외교·안보 정책보다는 코로나19와 경제 정책에 초점을 잡고 연설을 진행했다. 이날 국가안전보장전략을 개정하겠다는 이야기를 한 것도 나카시마 후보가 방위성 부대신 출신이라는 점을 감안해 이를 홍보하기 위해 언급한 것에 불과했다.

니혼게이자이신문은 “(적 기지 보유 능력 언급에 대해) 여론도 찬반이 나뉘는 데다 무당파 등으로 폭넓게 표를 모으기 위해서는 부적합한 화제라고 보고 있다”고 분석했다.

자민당이 위기감을 느끼고 있는 것과 달리 연립 여당인 공명당과 함께 차기 국회에서 모든 상임위원장을 차지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교도통신은 23~26일 전국 유권자 약 11만 9000명을 상대로 실시한 전화 여론조사와 취재 정보 등으로 이같이 분석했다고 밝혔다. 상임위원장을 다 차지한다는 것은 자민당이 원하는 대로 법안을 통과시킬 수 있다는 의미다.

도쿄 김진아 특파원 jin@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