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서울신문 뉴스레터

“BTS 보려고 청소 알바해요”…14살 美다운증후군 소년, 꿈 이루다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11-25 18:24 국제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해리슨 캔실라가 소피아 스타디움 앞에서 열린 티켓 증정 행사에 BTS 멤버 정국의 이름이 새겨진 티셔츠를 입고 등장했다. 소파이 스타디움 공식 트위터

▲ 해리슨 캔실라가 소피아 스타디움 앞에서 열린 티켓 증정 행사에 BTS 멤버 정국의 이름이 새겨진 티셔츠를 입고 등장했다. 소파이 스타디움 공식 트위터

방탄소년단(BTS)의 미국 공연 티켓을 사기위해 청소 알바를 했던 14살 다운증후군 소년이 꿈을 이루게 됐다.

25일 로스앤젤레스(LA) 소파이 스타디움 운영진에 따르면, BTS는 오는 27일과 28일, 다음 달 1일과 2일 소파이 스타디움에서 콘서트를 연다.

다운증후군을 앓고 있는 열네 살 미국 소년 해리슨 캔실은 첫날인 27일 공연을 관람할 예정이다.

그는 소파이 스타디움 개장 이후 100만번째 티켓 판매를 기념하는 특별 손님에 선정돼 BTS 콘서트 무료입장권을 건네받았다.

앞서 지난 18일 온라인 기부 사이트 ‘고 펀드 미’에는 해리슨 엄마가 쓴 이야기가 올라왔다.

해리슨은 BTS의 미국 공연 소식이 전해지고부터 청소 아르바이트를 시작했다. 콘서트 티켓을 구매하기 위해서다. 그는 가장 좋아하는 멤버로는 제이홉을 꼽았다.

‘고 펀드 미’에 올라온 영상에는 해리슨이 BTS 히트곡 ‘버터’ 앨범 커버가 그려진 티셔츠를 입고 노래에 맞춰 춤을 추는 모습, BTS 이야기에 활짝 미소 짓는 얼굴, 이웃집 담벼락에 버려진 쓰레기를 줍고 일당을 건네받는 장면 등이 담겼다.

하지만 소파이 스타디움에서 열리는 이번 공연은 사실 일찌감치 매진된 상태였다.

티켓은 이미 몇 배의 ‘프리미엄’이 붙었고 그 가격은 상상을 초월했다.
다운증후군을 앓는 14살 소년 해리슨 캔실라가 BTS 공연 티켓을 구매하기 위해 청소 아르바이트를 하는 모습. 고펀드미 영상

▲ 다운증후군을 앓는 14살 소년 해리슨 캔실라가 BTS 공연 티켓을 구매하기 위해 청소 아르바이트를 하는 모습. 고펀드미 영상

BTS 공연 티켓, 일찌감치 매진…최소 25배 이상의 ‘호가’ 형성

티켓 재판매 사이트 ‘티켓마스터’에 따르면, 27일 첫날 공연 A1 구역 좌석은 7300달러(약 868만원)에 이르고 무대와 가장 먼 좌석도 350달러(약 41만원) 정도로 적지 않은 금액으로, 최소 25배 이상의 ‘호가’가 형성됐다.

BTS 공연을 포기해야만 했던 그 때, 해리슨에게 기적과도 같은 일이 찾아왔다.

소파이 스타디움 개장 이후 100만번째 티켓 판매를 기념하는 특별 손님에 선정돼 BTS 콘서트 무료입장권을 건네받은 것이다.

해리슨의 사연을 접한 소파이 스타디움 운영진이 별도의 VIP 티켓을 마련해 준비한 깜짝 선물이었다.

해리슨은 24일 소파이 스타디움 앞에서 열린 증정 행사에 BTS 멤버 정국의 이름이 새겨진 옷을 입고 등장했다.

해리슨의 엄마는 “BTS를 만나기 위해 아이가 정말 열심히 일했다. 엄청난 사랑을 주셔서 감사하다”고 말했다.

김채현 기자 chkim@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