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이재용 부회장, 중동으로… 신사업 발굴 직접 뛴다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12-07 00:50 기업·산업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美 출장 12일 만에… UAE·사우디 등 방문
단절된 글로벌 경영 네트워크 복원 나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아랍에미리트(UAE) 출장을 위해 6일 오후 늦게 서울김포비즈니스항공센터를 통해 출국하고 있다.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아랍에미리트(UAE) 출장을 위해 6일 오후 늦게 서울김포비즈니스항공센터를 통해 출국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6일 밤 아랍에미리트(UAE) 등 중동 지역 출장길에 올랐다. 지난달 24일 열흘간의 미국 출장을 마치고 돌아온 지 12일 만이다. 최근 대대적인 인사제도 개편 등 ‘뉴삼성’ 경영에 시동을 건 이 부회장이 그간 소원해진 글로벌 네트워크 복원과 신사업 발굴을 위해 직접 나서는 것으로 풀이된다.

법조계와 재계에 따르면 이날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삼성 경영권 승계 사건 재판에 출석한 이 부회장은 오후 늦게 재판이 끝나자 곧바로 서울김포비즈니스항공센터로 이동해 전세기를 통해 UAE로 떠났다. 이 부회장은 출국 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목요일(9일)에 돌아온다”고만 짧게 말하고 출장 목적 등에 대해선 말을 아꼈다. 당초 이 부회장이 중동에 이어 유럽 지역도 방문할 것이란 전망이 나왔으나, 이번 출장에선 중동 일정에만 집중하기로 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부회장은 이번 출장에서 UAE와 사우디아라비아 등을 방문해 박근혜 정부 국정농단 사건 수사와 재판, 수감 등으로 단절된 현지 경영 네트워크를 복원하고 삼성이 새롭게 투자할 사업 분야 등을 시찰할 예정인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이 부회장은 2019년 2월 UAE 두바이를 방문해 셰이크 무함마드 빈 자이드 알 나하얀 아부다비 왕세제와 회동하며 정보통신(IT), 5G 등 분야의 협력을 논의했다. 이어 그해 9월 추석 연휴를 이용해 사우디의 건설 현장을 방문해 무함마드 빈 살만 왕세자 겸 부총리와 만나 다양한 분야에서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이 부회장은 이번 출장에서도 중동 고위층을 만나 협력 방안 등을 논의할 것으로 전망된다.

재계 관계자는 “이 부회장이 중동 출장을 통해 석유에 대한 의존을 줄이고, 4차 산업혁명기에 새로운 도약을 추진 중인 중동 국가들과의 교류를 확대하며 신시장 개척에 직접 나선 것 같다”고 말했다.

이 부회장은 매주 목요일 열리는 재판 탓에 경영활동에 제약을 받고 있으나 이번 주 공판이 재판부 사정으로 앞당겨지면서 다음 공판 기일인 오는 16일까지 9일가량 시간적 여유가 생겨 출장을 결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박성국 기자 psk@seoul.co.kr
2021-12-07 21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