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5살 아이 코로나 검사 중 콧속에서 부러진 면봉…“식도 넘어갔다 배출”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12-08 18:09 사건·사고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부러진 면봉. 2021.12.08 채널A 캡처

▲ 부러진 면봉. 2021.12.08 채널A 캡처

최근 소아·청소년 확진자가 늘면서 어린 아이들에 대한 코로나 검사 수가 많아지고 있는 가운데, 검체를 채취하는 면봉이 부러져 아이의 콧속으로 들어가는 사고가 발생했다.

지난 7일 채널A 보도에 따르면, 지난 1일 정모씨의 5세 아들은 경기 하남시의 선별진료소에서 코로나 검사를 받았다.

그러나 검체를 채취할 때 아이가 움직였고, 이 때 콧속에 있던 면봉이 부러지면서 아이의 콧속으로 들어갔다.

아이의 코에서는 피가 났지만, 당시 현장에서는 응급 대처가 이뤄지지 못했다. 정씨가 아이를 데리고 소아과 전문의가 있는 보건소를 찾아갔을 때는 이미 콧속에 있던 봉이 코를 통과해 보이지 않았다.

대학병원을 찾아 엑스레이를 찍고 초음파 검사를 했지만, 몸속으로 들어간 면봉의 위치를 찾을 수 없었다.

다행히 면봉은 3일 뒤 대변과 함께 배출됐지만 아이와 가족들은 초조하고 불안한 시간을 보내야 했다.

정씨는 “아이는 고통스러워 울고 있고 피는 떨어지고 면봉은 콧속에 들어가 있고 고통의 시간이 너무 길었다”면서 “다시는 코로나 검사하지 않을 것 같다. 검사받는 게 이렇게 무서우면 누가 아이를 검사시키겠냐”고 토로했다.

하남시 측은 “당시 면봉이 이미 소화기로 넘어가 인위적으로 꺼내기보단 배변으로 배출하는 게 낫다”고 해명했다. 또 사고 재발을 방지하기 위해 어린이의 경우 자세를 고정시키고 검사하도록 지침을 마련하겠다고 덧붙였다.

김민지 기자 mingk@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