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발달장애인 소프라노 박혜연, 카네기홀 무대 선다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2-05-20 15:40 음악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24일 ‘컬러풀 코리아’ 갈라 콘서트

발달장애인 소프라노 박혜연. 한국발달장애인문화예술협회 아트위캔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발달장애인 소프라노 박혜연.
한국발달장애인문화예술협회 아트위캔 제공

발달장애인 소프라노 박혜연(40)이 미국 뉴욕 카네기홀 무대에 오른다.

20일 한국발달장애인문화예술협회 아트위캔에 따르면 박혜연은 오는 24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카네기홀 와일리사이틀홀에서 열리는 ‘컬러풀 코리아’ 갈라 콘서트에 출연한다.

공연기획사 CMS비엔나가 주관하는 이번 공연은 제임스 정과 이국표 지휘자가 이끄는 공연으로 한국계 연주자와 성악가들이 다수 참여한다.

박혜연은 나사렛대학교 성악과를 졸업하고 서울장신대 교회음악대학원 성악과를 졸업한, 발달장애계에서는 보기 드문 인재다. 2002년부터 우크라이나 국립교향악단, 키에프 방송교향악단, 몰도바 국립방송교향악단, 루마니아 오케스트라 등과의 협연을 통해 발달장애음악인의 가능성을 널리 알려왔다.

그는 2017년부터는 아트위캔 소속 소프라노로서 국내 각종 연주회에서 활약해 왔다. 2018년 강릉아트센터에서 평화통일 기원음악회, 건국대학교병원 정오음악회 3000회 기념음악회, 2019년 유럽순회공연, 2021년 모스틀리오케스트라와 협연, 한국가곡 100주년을 노래하다 등 다양한 연주로 관객들을 매료시켰다. 올해 2월에는 온라인으로 열린 ‘뮤직 인 더 월드 로마’ 콩쿠르에서 비장애인들과 겨뤄 성악 부문 3위에 입상했다.

왕소영 아트위캔 대표는 “발달장애인의 특성상 몸으로 소리를 내는 성악은 다른 음악에 비해 어렵고 가사를 외우고 목소리로 감정을 표현하기 쉽지 않은데 박혜연은 타고난 재능이 남다르며 노래에 대한 본인의 열정 또한 대단하다”고 극찬했다.

박혜연은 카네기홀 무대 후 루마니아 필하모닉챔버홀 연주, 불가리아오케스트라와 협연을 위해 루마니아로 이동한다.

하종훈 기자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