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101세 할머니의 미프로야구 시구에 깜놀! 참 활달하시네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2-06-25 06:49 미국·중남미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101세 생일을 맞은 할머니가 미국프로야구 시구에 나서 화제가 됐다.

주인공은 지난 21일(이하 현지시간) 시애틀 매리너스 구단의 초청으로 마운드에 오른 메이블 크로스 할머니. 시애틀 구단이 24일 트위터에 올려놓은 시구 동영상을 보면 할머니는 시애틀 구단의 유니폼에 등번호 101번과 자신의 이름을 새기고 관중의 환호 속에 그라운드에 등장했다.

그 나이대 여느 어르신이어도 서 있고 걷는 일조차 힘들텐데 마운드로 향하는 할머니는 겅중겅중 뛰면서 폴짝 뛰어보이기도 해 관중들을 놀라게 했다.

마운드에서 내려와 포수에게 가까운 거리로 다가간 뒤 와인드업을 한 뒤 공을 최대한 멀리 던지려 애쓰는 모습을 보였다. 관중들은 기립박수를 보냈고, 그녀는 웃으며 손을 흔들어 답례했다.

동영상을 본 이들은 하나같이 놀라워했다. 한 누리꾼은 “그 숙녀는 60대 후반대의 대다수보다 활력이 더 넘쳤다! 그녀의 일상 루틴이 궁금해졌다”고 적었다. 다른 누리꾼은 “그녀처럼 몸을 흐느적이고 춤을 추는 것은 고사하고 난 101세에 걷기라도 했으면 좋겠다”고 부러워했다. 훌륭해요 메이블, 101세 생일 축하드려요!!!”라고 했다.

현장에서 시구를 지켜봤다는 한 누리꾼은 진한 감동을 얻었다며 “대단한 게임에 대단한 시구였다”고 털어놓았다. “메이블의 미소와 활력은 우리 모두를 벌떡 일어서게 했다. 그녀처럼 나도 101세가 되면 그래야겠다?”라고 부러워하는 이도 있었다.

일간 USA투데이에 따르면 MLB에서 100세 이상 어르신이 시구한 일이 메이블이 처음이 아니다. 지난해 7월 캔자스시티 로열스의 홈 경기에 앞서 마운드에 오른 106세 참전용사 메이블 존슨이 있었다. 그러고 보니, 두 어르신 모두 메이블이란 이름이다. 이 이름, 신생아를 가진 부모들에게 사랑받을 것 같다.

임병선 평화연구소 사무국장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