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한국형 3축’ 지휘…전략사령부 창설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2-07-06 18:24 국방·외교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尹, 계룡대서 전군지휘관 회의

2024년 목표로 내년 계획 수립
F35A·정찰위성 등 통합적 지휘
尹 “北 도발하면 신속하게 응징”

전군지휘관회의 주재하는 尹대통령 윤석열 대통령이 6일 충남 계룡대에서 열린 전군 주요지휘관 회의에 참석한 각 군 주요 직위자들의 거수경례를 받고 있다. 박지환 기자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전군지휘관회의 주재하는 尹대통령
윤석열 대통령이 6일 충남 계룡대에서 열린 전군 주요지휘관 회의에 참석한 각 군 주요 직위자들의 거수경례를 받고 있다.
박지환 기자

우리 군이 점증하는 북한 핵과 미사일 위협에 대응하기 위해 한국형 3축 체계를 포함해 육·해·공군 전략무기를 통합 지휘할 ‘전략사령부’ 창설에 나선다.

앞서 문재인 정부 때 군은 전략사령부 창설을 검토했다가 북한과의 해빙 무드 등으로 보류한 바 있다.

6일 충남 계룡대에서 윤석열 대통령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전군 주요지휘관 회의에서는 북한 핵·미사일 위협 대응체계 구축 방안이 핵심 의제로 거론됐다. 국방부는 윤 대통령에게 전략사령부를 창설해 한국형 3축 체계의 효과적인 지휘통제와 체계적인 전력 발전을 주도하도록 할 계획이라고 보고했다.

구체적으로 정찰위성과 무인정찰기 등을 통해 감시정찰(ISR) 능력을 확충해 북한 전역에 대한 독자적 영상·신호정보 수집과 정보융합 능력을 구비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북한의 미사일을 탐지·추적·타격하는 ‘킬 체인’, 북한의 탄도미사일과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을 요격하는 한국형 미사일방어(KAMD), 적 지휘부 시설을 궤멸하는 대량응징보복(KMPR) 등 한국형 3축 체계 능력을 집중적으로 확충, 북한 핵·미사일 위협에 대한 우리 군의 자체적 억제력과 대응능력을 강화하기로 했다.

군은 2024년 전략사령부 창설을 목표로 내년까지 실행 계획을 수립할 예정이다. 전략사령부는 합동참모본부 예하에 설치돼 합참의장의 지휘를 받을 가능성이 높다. 전략사령부가 창설되면 한국형 3축 체계를 구현할 핵심 전력인 F35A 전투기, 중소형 정찰위성, 패트리엇 미사일, 장거리 지대공유도무기(L-SAM), 현무계열 탄도미사일 등을 비롯해 사이버전력과 우주전력을 통합적으로 지휘할 것으로 관측된다.

윤 대통령은 모두발언에서 “북한이 도발하는 경우 신속하고 단호하게 응징해야 한다”며 “국민의 생명, 재산, 영토와 주권을 지키는 것이 바로 군의 사명이며 이를 위한 군의 의지를 단호하게 보여 줘야 한다”고 했다. 계룡대에서 열린 전군주요지휘관회의를 주재한 것은 역대 대통령 중 윤 대통령이 처음이다.

문경근 기자
이혜리 기자
2022-07-07 1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