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달콤한 사이언스] 편하다고 패스트푸드로 혼밥하다간 치매환자된다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2-07-31 17:30 달콤한 사이언스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중국-스웨덴 연구진, 치매위험 높이는 식습관, 낮추는 생활습관 연구
청량음료, 패스트푸드 즐겨 먹으면 치매위험 25% 높아져
규칙적 운동, 가사활동, 타인과 활발한 교류는 치매 위험 낮춰

컵라면, 패스트푸드가 치매 위험 높인다  펙셀즈 제공

▲ 컵라면, 패스트푸드가 치매 위험 높인다

펙셀즈 제공

코로나19 감염 위험 때문에 실시됐던 사회적 거리두기가 사라졌지만, 이전과 달리 여럿이 같이 식사하는 것보다는 ‘혼밥’이 편하다는 사람들이 이전보다 늘었다. 그렇지만 간편하고 빠르게 먹을 수 있다고 해서 컵라면이나 패스트푸드를 즐겨 먹다간 치매에 걸릴 위험이 높아진다는 분석이 나왔다.

중국 텐진의대 공중보건학부, 텐진중의학대, 스웨덴 룬드대 임상의학과 공동 연구팀은 초가공 식품(ultra-processed food)을 많이 섭취하는 사람은 그렇지 않은 사람보다 알츠하이머 치매 발병위험이 높다고 31일 밝혔다. 이 같은 연구 결과는 의학 분야 국제학술지 ‘신경학’ 7월 28일자에 실렸다.

초가공식품은 가공 과정이 복잡하고 식품 첨가물이 많이 포함되고 설탕, 포화지방, 염분 함량이 높은 식품을 말한다. 청량음료, 달고 짠 과자류, 소시지, 가공햄, 인스턴트 컵라면 등이 이에 해당한다.

연구팀은 대표적인 의학 분야 빅데이터인 영국 바이오뱅크를 활용해 치매가 발병하지 않고 기억력에 문제를 겪지 않는 55세 이상 성인 남녀 7만 2083명을 무작위 추출한 뒤 10년 동안 추적조사를 실시했다. 특히 연구팀은 이들의 평소 식습관과 10년 뒤 치매 발병 여부를 비교 분석했다.

그 결과, 하루에 814g 이상 초가공식품을 섭취하는 사람은 하루 평균 225g 이하로 섭취하는 사람들에 비해 치매 발병률이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연구팀에 따르면 초가공 식품의 일일 섭취량이 10% 증가할 때마다 치매 위험은 25%씩 높아졌다. 초가공식품은 주로 음료 형태로 섭취하는 경우가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그렇지만 하루 사과 반쪽, 통곡물 한 그릇, 옥수수 1개 등 하루에 과일과 채소를 규칙적으로 섭취하면 치매 위험이 낮아지는 것으로 조사됐다. 과일, 야채 섭취량 50g당 치매 발병 위험은 3%씩 줄어든다고 연구팀은 밝혔다.

연구를 이끈 후이핑 리 중국 텐진의대 교수는 “초가공 식품은 편리하고 입맛을 당기게 만들어주는 음식이기는 하지만 식단의 질을 떨어뜨리고 건강에 좋지 못한 영향을 미친다”며 “초가공식품이 좋지 않은 이유는 식품 첨가물들이 다량 포함돼 있어 포장이나 조리 과정에서 사고력이나 기억력에 부정적 영향을 미치는 분자로 바뀔 수 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가사활동이 치매 위험 낮춘다  픽사베이 제공

▲ 가사활동이 치매 위험 낮춘다

픽사베이 제공

그렇다면 치매 위험을 낮추는 방법은 없을까. 같은 날짜, 같은 학술지(신경학 7월 28일자)에는 치매 위험을 낮추는 건강한 생활방법도 실렸다.

중국 쓰촨대 부설 화서병원 정형외과, 의생명 빅데이터센터, 신장연구센터, 스웨덴 카롤린스카 연구소 환경의학연구부, 아이슬란드 아이슬란드의대 공동 연구팀은 가사활동, 규칙적인 운동, 친구와 가족과 정기적인 교류가 치매 위험을 낮춰준다고 밝혔다.

연구팀도 UK 바이오뱅크에서 치매가 없는 남녀 50만 1376명의 생활습관과 치매 발병 여부를 11년 간 추적 조사했다. 조사에 참여한 이들의 평균 연령은 56세였다. 연구팀은 계단오르기, 걷기, 달리기 같은 운동과 가사일, 직장까지 출퇴근 방법, 친구 및 가족과 만남 빈도 등에 주목했다.

그 결과, 규칙적인 운동을 하는 사람은 그렇지 않은 사람보다 치매 발병 위험이 35% 낮았고, 가사일 적극적으로 참여하는 사람은 21%, 타인과 교류가 활발한 사람은 15% 치매 위험이 낮은 것으로 확인됐다.

연구팀은 “이번 연구는 규칙적인 신체활동과 타인과의 규칙적이고 건강한 관계를 통해 정신을 자극시키는 것이 치매 위험을 낮추는데 도움이 된다는 것을 보여준다”고 말했다.

유용하 기자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