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희석아 프로는 이런 거야” 전희철 SK 감독, 초중고 후배 은희석 삼성 감독에 한수 지도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2-10-05 18:00 농구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KBL 컵대회 S더비에서 SK 83-76 승리
낌선형, 26점 몰아치며 SK 승리 이끌어

전희철 서울 SK 감독. KBL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전희철 서울 SK 감독. KBL 제공.

은희석 서울 삼성 감독. KBL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은희석 서울 삼성 감독. KBL제공

프로농구 사령탑 데뷔 시즌에 팀을 통합 챔피언으로 이끌었던 전희철(49) 서울 SK 감독이 초중고 후배로 새 시즌 새내기 사령탑인 은희석(45) 서울 삼성 감독에게 한 수 가르쳤다.

SK는 5일 경남 통영체육관에서 열린 2022 MG 새마을금고 KBL 컵대회 A조 3차전 삼성과의 ‘S-더비’에서 김선형(26점 5어시스트)과 자밀 워니(25점 14리바운드)의 활약에 힘입어 83-76으로 승리했다. 지난 3일 고양 캐롯에 64-100으로 대패한 SK는 이날 승리에도 4강 진출에는 실패했다. 각 조 1위가 4강에 오르는 이번 대회에서 캐롯이 지난 1일 삼성도 66-58로 꺾으며 2연승해 이미 A조 1위를 확정했기 때문이다. 삼성은 2연패.

4강 진출 여부와 상관 없는 이날 경기는 대방초·삼선중·경복고 선후배 사령탑 대결이라 관심을 끌었다. 대학은 고려대와 연세대로 엇갈렸지만 전 감독은 은 감독에게 우상이나 마찬가지라고 한다.

1쿼터는 SK가 삼성에 3점슛 5방을 얻어맞으며 17-26으로 끌려가 파란이 일어나는 듯 했다. 그러나 SK는 2쿼터 들어 속공으로만 15점을 뽑는 등 빠른 농구가 살아나며 42-39로 경기를 뒤집어 전반을 마쳤다. 김선형이 전반에만 혼자 19점을 몰아쳤다. 삼성도 그대로 주저 앉지는 않았다. 이적생 이정현(19점·3점슛 3개)과 이동엽(10점)의 속공 등으로 맞불을 놓으며 추격을 펼친 끝에 역전에 성공, 4쿼터 초반 64-61로 앞서기도 했다. 그러나 SK는 4쿼터 중반 김선형의 골밑 돌파 2개를 묶어 68-67로 재역전했고, 허일영(11점)과 최부경(7점), 워니가 연속 득점하며 차이를 벌렸다. 경기 종료 1분 30초 전에는 삼성 김시래(7점)의 턴오버가 워니의 속공 덩크로 이어지며 SK가 9점을 앞서가 사실상 승부가 갈렸다.


홍지민 전문기자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광화문 사옥: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 , 강남 사옥: 서울시 서초구 양재대로2길 22-16 (우면동 782)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이종락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