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사설] 있어선 안 될 미사일 오발, 진상 철저히 가려라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2-10-06 00:58 사설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현무2는 북 핵·미사일 억제 첨단무기
사격훈련 정상화하고 안전대책 마련을

4일 밤 우리 군이 북한의 중거리탄도미사일 도발에 대한 대응과정에서 동해상으로 발사한 현무-2 미사일이 강릉 군 기지내에 떨어지는 아찔한 사고가 발생했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4일 밤 우리 군이 북한의 중거리탄도미사일 도발에 대한 대응과정에서 동해상으로 발사한 현무-2 미사일이 강릉 군 기지내에 떨어지는 아찔한 사고가 발생했다.

우리 군과 주한미군이 어제 강원 강릉 지역에서 북한의 중거리탄도미사일(IRBM) 도발에 대응해 에이태큼스(ATACMS) 2발씩을 동해상으로 발사해 가상 표적을 정밀 타격했다. 북한이 도발하면 우리 군이 도발 원점을 무력화할 능력과 태세를 갖추고 있음을 보여 준 것이다. 하지만 미사일 대응과정에서 첨단 탄도미사일 현무2가 발사 직후 기지 내에 떨어지는 아찔한 사고가 발생했다. 다행히 인명 피해는 없었지만 민가로부터 불과 700m 떨어진 곳에 탄두가 떨어졌다니 자칫 대형 참사로 이어질 뻔했다.

강릉시 주민들에 따르면 그제 밤 11시쯤부터 어제 새벽 1시 30분 사이 강릉 모 부대 쪽에서 거대한 불길과 연기, 큰 폭발음이 수차례 들린 것으로 전해졌다.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전쟁 난 것 아니냐’며 불안에 떠는 목소리와 함께 불길 사진이 공유되기도 했다. 무엇보다 군 당국이 제때 설명하지 않아 주민들 불안은 더 증폭됐다. 우리 군의 첨단 미사일이 북 도발 대응 과정에서 엉뚱한 데 떨어진 것도 어처구니없고, 오발 사고 대비책도 온전하게 갖춰지지 않은 듯해 안타깝다.

현무2 미사일은 우리 군이 북한의 핵·미사일 전력을 공세적으로 억제하기 위한 대표적 전략 무기다. 탄두 중량이 1t에 이르고 함경도 일부를 제외한 북한 전역을 타격할 수 있는 500㎞급 사거리를 확보하고 있다. 파괴력도 엄청나 두께 6~9m의 강화 콘크리트도 관통할 수 있다고 한다. 동부와 중부전선 기지에서 쏘면 3분 안에 평양을 타격할 수 있다. 우리 군은 현재 사거리를 800㎞로 늘리고, 탄두 중량이 2t에 달하는 현무4 미사일도 개발을 끝내고 지난 3월 시험발사에 성공한 바 있다.

정확한 사고 원인은 아직 나오지 않았다. 다만 군사 전문가들은 문재인 정부 기간 9·19 남북군사합의 이후 훈련 부족과 함께 무기관리 및 정비에 문제가 있었을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실제로 해병대사령부가 최근 국회에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백령도와 연평도의 전차와 K9 자주포, 스파이크미사일 등 우리 군의 주력 미사일과 포 훈련을 주둔지에서 하지 못하고 육상 훈련장으로 이동해 사격훈련을 하면서 훈련 부족이 심각한 수준이라고 한다. 군 당국은 사고 원인 규명과 함께 실전에 즉시 대응할 수 있도록 모든 사격 훈련을 정상화해야 한다. 또한 미사일은 파괴력이 커 오발사고가 대형참사로 이어질 수 있는 만큼 비행동선상의 주민·시설 안전 대책도 보다 세심하게 다듬어야겠다.

2022-10-06 27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광화문 사옥: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 , 강남 사옥: 서울시 서초구 양재대로2길 22-16 (우면동 782)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이종락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