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손흥민 우루과이전 출격… 이번에는 웃는다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2-11-24 19:58 카타르2022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대표팀 밤 10시 우루과이와 H조 1차전
아시아팀 이변 속출하는 가운데 기세 올라
객관적 전력 평가 뒤집고 ‘알라이얀의 기적’ 기대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축구대표팀의 주장 손흥민이 23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도하 알에글라 트레이닝센터에서 훈련을 하고 있다. 2022.11.23 뉴스1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축구대표팀의 주장 손흥민이 23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도하 알에글라 트레이닝센터에서 훈련을 하고 있다. 2022.11.23
뉴스1

‘이번에는 웃는다.’

한국 축구 국가대표팀의 ‘에이스’ 손흥민(토트넘)이 24일 2022 카타르월드컵 조별예선 H조 1차전 우루과이와의 경기에 출전 준비를 마쳤다. 지난 두 번의 월드컵이 끝나고 눈물을 펑펑 흘린 그가 이번에는 커다란 웃음을 지을 준비를 끝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대표팀은 24일 오후 10시(한국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우루과이를 상대로 16강 도전을 위한 첫 경기를 치른다. 2002년 한일 월드컵에서 4강 신화와 2010 남아공에선 첫 원정 16강이라는 쾌거를 기록한 한국 대표팀은 이번에는 12년 만에 원정 16강을 노리고 있다.

이번 월드컵에서 16강을 가기 위해 가장 중요한 경기가 바로 24일 우루과이전이다. 한국은 이번 월드컵까지 11번째 월드컵 본선에 나섰는데, 그 중 16강에 진출한 것은 두 번 밖에 없다. 그리고 그 두 번 예선 통과를 했을 때 모두 1차전을 이겼다.
김민재(나폴리).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김민재(나폴리).
연합뉴스

한국은 이번 경기를 통해 지긋지긋한 남미 징크스로 날려버릴 계획이다. 한국은 월드컵 본선 34경기 중 남미·북중미 팀과 8번 싸웠는데 2무 6패로 한 번도 이기지 못 했다. 우루과이와 치른 2010 남아공 대회 16강전도 1-2로 패했다. 우루과이와 역대 대표팀 간 전적에서는 1승 1무 6패로 뒤져 있다.

그래도 희망은 있다. 우리가 유일하게 우루과이에게 거둔 1승이 바로 2018년 벤투 감독 취임 이후 거둔 것이기 때문이다. 여기에 22일 사우디아라비아가 리오넬 메시(파리 생제르맹)의 라스트 댄스를 망치면서 아르헨티나를 2-1로 꺾고, 전날에는 일본이 ‘전차군단’ 독일을 2-1로 꺾었다. 한마디로 ‘준비된 언더독’이라면 언제든 강팀의 잡을 수 있다는 뜻이다. 대표팀도 사우디의 승리에 자극을 받으며 기세가 올라있다. 22일 대표팀 기자회견에서 대표팀 수비수 김진수(전북 현대)는 “축구는 강팀이 질 수 있고, 약팀이 이길 수 있는 경기”라면서 “아시아 국가로서 사우디가 이겼으니, 우리에게도 희망이 있다”며 자신감을 드러냈다.
고심하는 벤투… 기적의 불 밝혀라  월드컵 첫 경기를 앞둔 파울루 벤투 대한민국 축구대표팀 감독이 23일 오전(현지시간) 카타르 도하 알에글라 훈련장에서 고심에 찬 표정을 짓고 있다.  도하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고심하는 벤투… 기적의 불 밝혀라
월드컵 첫 경기를 앞둔 파울루 벤투 대한민국 축구대표팀 감독이 23일 오전(현지시간) 카타르 도하 알에글라 훈련장에서 고심에 찬 표정을 짓고 있다.
도하 연합뉴스

우루과이 전에서 대표팀의 선봉은 황의조(올림피아코스)가 맡고, 왼쪽은 손흥민, 오른쪽은 권창훈(김천 상무)이나 나상호(FC서울)가 맡을 전망이다. 미드필더는 이재성(마인츠), 황인범(올림피아코스), 정우영(알사드)를 배치하고, 수비는 김진수(전북 현대), 김영권(울산 현대), 김민재(나폴리), 김문환(전북 현대)가 포백 라인을 형성 할 것으로 관측된다. 골키퍼 장갑은 김승규(알샤바브)가 낄 것 같다.



알라이얀 김동현 기자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광화문 사옥: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 , 강남 사옥: 서울시 서초구 양재대로2길 22-16 (우면동 782)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이종락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