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가스라이팅’, 2022년 올해의 단어” 미리엄웹스터 선정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2-11-29 10:27 국제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영화 ‘가스등’(Gaslight) 스틸컷. 네이버 영화 제공

▲ 영화 ‘가스등’(Gaslight) 스틸컷. 네이버 영화 제공

‘타인의 심리를 조작해 지배력을 강화한다’는 의미의 단어 ‘가스라이팅’(gaslighting)이 미국의 유명 사전출판사 미리엄웹스터가 꼽은 2022년 올해의 단어에 선정됐다.

28일(현지시간) 영어 단어의 검색 건수와 관련한 통계자료를 기반으로 매년 올해의 단어를 선정하는 미리엄웹스터는 이같이 결정했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 등이 전했다.

가스라이팅은 1938년 연극 ‘가스등’(Gas Light)에서 유래했다. 이 연극의 주요 등장인물인 남편은 가스등이 어두워지지 않았다고 거짓말하며 부인을 정신병자로 몰아세운다.

이 연극은 이후 영화화됐고 가스라이팅이라는 단어가 더욱 널리 쓰이는 계기가 된다.

그러나 올해 미국 정치권을 비롯해 TV 리얼리티 프로그램 등 다양한 분야에서 널리 쓰인 가스라이팅은 기존 의미에서 확장됐다고 메리엄웹스터는 설명했다.

메리엄웹스터의 피터 소콜로스키 에디터는 현재 쓰이는 가스라이팅의 의미에 대해 “거짓말을 멋지게 표현한 단어”라고 규정했다. 그는 “기존 의미에서 미묘한 변화가 있지만, 언어라는 것이 원래 그런 것”이라며 “대중이 그런 식으로 사용하게 되면 그 단어는 새 생명력을 얻게 된다”고 말했다.

소콜로스키 에티터는 가스라이팅 검색 건수가 지난해에 비해 무려 1740%나 증가했다면서 보통 올해의 단어로 선정될 때는 그 단어와 관련돼 호기심을 크게 자극하는 단일 사건이 있는데, 가스라이팅의 경우엔 그런 사건이 없었음에도 많이 쓰였다고 설명했다.

그는 “가스라이팅은 특히 지난 4년 동안 너무 빨리 검색 건수가 상승한 단어여서 실제로 나와 많은 사람들에게 놀라움으로 다가왔다”며 “일년 내내 매일 자주 검색되는 단어였다”고 말했다.

한편 미리엄웹스터는 가스라이팅 외에도 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인 ‘오미크론’에 대한 관심도 급증했다고 소개했다.

코로나19 사태가 발생한 2020년에 선정된 올해의 단어는 ‘팬데믹’이었고, 지난해에는 ‘백신’이 올해의 단어로 선정됐다.

이정수 기자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광화문 사옥: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 , 강남 사옥: 서울시 서초구 양재대로2길 22-16 (우면동 782)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이종락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