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지속 가능한 도시 되려면 ‘경제+ESG’로 가야”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3-01-25 01:28 기획/연재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기업·행정’ 동행 펼친 정 구청장

“경제적 기반 위 복합 접근 필요”
기업과 협약 친환경 다각 추진

지난해 12월 서울 성동구청에서 열린 ‘지속 가능도시, ESG 성동’ 성과보고회에서 정원오(뒷줄 오른쪽 세 번째) 구청장과 ESG 실천 꿈나무위원회 ‘으쓱단’ 어린이들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성동구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지난해 12월 서울 성동구청에서 열린 ‘지속 가능도시, ESG 성동’ 성과보고회에서 정원오(뒷줄 오른쪽 세 번째) 구청장과 ESG 실천 꿈나무위원회 ‘으쓱단’ 어린이들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성동구 제공

“지속 가능한 도시를 만들 때 핵심 요소는 경제입니다. 그런데 경제만 있다고 해서 도시가 지속 가능할까요? 도시 경영을 못하고, 거버넌스를 못하면 안 되죠. 결국 경제를 더한 ‘E(경제)+ESG(환경·사회·지배구조)’로 가야 합니다.”

정원오 서울 성동구청장이 제시한 ‘E+ESG’ 개념은 “ESG 경영에 앞장서는 기업들과 행정이 같을 수 있을까”라는 물음에서 출발했다. 정 구청장은 지난 10일 서울신문과의 인터뷰에서 “사람들이 도시에 몰리는 가장 큰 이유는 일자리를 찾기 위해서인데, 일자리가 줄어든다면 도시는 점점 활기를 잃고 존재 이유를 상실하게 된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따라서 경제적 기반을 튼튼히 하면서 심화되는 환경, 사회 위기에 대한 해법을 근원적으로 모색하기 위한 복합적인 접근이 필요하다”며 “이런 점에서 기존의 ESG에 E를 더한 E+ESG의 형태가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성동구는 커피박(커피 찌꺼기) 재활용 사업, 다회용컵 공유서비스 등의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정 구청장은 “오존층이 2040년까지 대부분 회복될 것이라고 한다”며 “작은 실천을 계속하다 보니 회복되는 것으로, 우리가 ESG 사업을 계속해야 하는 이유”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우리 사회의 오존층이라고 하면 갈등 구조, 부패 등”이라며 “우리 노력으로 치유해 나간다면 사회 갈등이 해소되고 포용 사회로 가면서 지속 가능하게 된다”고 했다.

그는 “행정과 정치 영역에서도 ESG를 선도하고 이끌어야 한다”며 “성동구가 내세우고 있으며, 앞으로 많은 지방자치단체가 뜻을 함께할 것이라고 본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구는 지난해 9월 지자체 중 최초로 성동형 E+ESG 82개 지표를 개발했다. 또 이를 ‘성동형 데이터 플랫폼’의 지표와 연계한다. 정 구청장은 “지표 데이터 추출과 분석을 실시해 1년 단위 평가를 통해 지속 관리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구는 ESG 실천을 위해 기업들과도 손을 맞잡았다. 정 구청장은 “화장품 기업 클리오도 ESG 실천 및 사회공헌 협약에 참여해 친환경 제품 및 패키지 활용 등을 추진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지난해에는 ‘베터비 디자인 통’(betterbe design 通) 사업을 함께 진행해 블루레오, 오마이어스, 몽세누 등 생필품부터 패션까지 다양한 기업의 제품 디자인 개선을 멘토링했다”고 덧붙였다.

장진복 기자
2023-01-25 12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광화문 사옥: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 , 강남 사옥: 서울시 서초구 양재대로2길 22-16 (우면동 782)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이종락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