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0대 > 40대’ 일자리 규모 첫 역전… 늙어가는 노동시장

‘50대 > 40대’ 일자리 규모 첫 역전… 늙어가는 노동시장

이영준 기자
이영준 기자
입력 2023-12-06 18:38
업데이트 2023-12-06 18:38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고령층 44만개·청년층 2만개 증가
민간도 인건비 낮은 노인 선호 경향

이미지 확대
50대 일자리 규모가 처음으로 40대를 제쳤다. 60세 이상 일자리가 1년 새 44만개 늘어날 때 청년층 일자리는 1만 9000개 늘어나는 데 그쳤다. 저출산·고령화 충격파가 노동 시장을 강타한 것이다.

통계청이 6일 발표한 ‘2022년 일자리행정통계 결과’를 보면 지난해 연간 일자리는 2645만 2000개로 전년 대비 87만개(3.4%) 증가했다. 2016년 통계 작성 이래 가장 큰 상승폭이다. 일자리 점유율이 가장 큰 세대는 634만 9000개(24.0%)를 차지한 50대였다. 40대는 630만 6000개(23.8%)를 기록하며 통계 작성 이래 처음으로 50대에 1위 자리를 내줬다.

일자리가 가장 많이 늘어난 세대는 60세 이상으로, 1년 전보다 44만개(10.0%) 급증했다. 전체 일자리 증가분의 절반(50.3%)이 60세 이상의 몫이었다. 반면 19세 이하와 20대를 묶은 청년층의 일자리 증가분은 전년 대비 1만 9000개(0.5%)에 불과했다. 고령층과 청년층의 늘어난 일자리 개수 격차는 23배에 달했다. 인구 규모만 비교하면 지난 10월 기준 15~29세 청년층 인구는 832만 7000명, 60세 이상 인구는 1381만 4000명으로 두 세대 간 인구 격차는 1.7배였다.

고령층 일자리가 급증한 건 문재인 정부가 31조 3000억원을 투입해 공공부문 일자리 105만개, 이 가운데 노인 일자리 84만 5000개를 늘린 결과다. 민간에서도 인건비가 적고 비정규직을 마다하지 않는 고령층을 선호한다.

고령화 시대에 노인 일자리 증가는 자연스럽지만 ‘파이’가 한정돼 있다 보니 고용 시장에서 청년층 입지를 좁힌다는 지적도 나온다. 김정식 연세대 경제학부 명예교수는 “노인 일자리 증가로 청년층 일자리가 감소하면 경제 활력이 떨어질 수 있다”고 말했다.

세종 이영준 기자
2023-12-07 2면
많이 본 뉴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