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서울신문 뉴스레터

“델타변이 ‘비상’ 경고한 날, 대통령경호처 ‘힐링캠프’ 떠났다”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10-26 21:14 사회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발언하는 최윤호 대통령경호처 차장

▲ 발언하는 최윤호 대통령경호처 차장

“경호처 4박5일 자연체험 워크숍”
이영 “경호처 ‘테이블 쪼개기’까지”
경호처장 “방역수칙 지켰다”


문재인 대통령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델타 변이 확산에 “비상한 상황”이라고 경고한 날, 대통령경호처가 신임직원 대상 ‘힐링캠프’를 진행한 것으로 뒤늦게 알려졌다.

국민의힘 이영 의원은 26일 국회 운영위원회 대통령비서실·국가안보실·대통령경호처 국정감사에서 이런 사실을 밝혔다.

이 의원 측에 따르면, 경호처 신임직원 17명은 지난 7월 5∼9일 4박 5일간 경남 통영으로 자연체험 프로그램 등으로 구성된 워크숍인 ‘힐링캠프’를 떠났다.

이 의원은 “코로나 비상사태는 국민에게만 적용되고 청와대에는 적용이 안 되나”라고 지적했다.

이어 이 의원은 “프로그램을 살펴보니 편백숲 맨발체험, 요트체험 등 여행패키지 코스와 같다”며 “당시 국민들에게는 가족·친지 모임조차 ‘테이블 쪼개기’를 하지 말라고 했는데, 경호처는 외부식당을 통째로 빌려 ‘테이블 쪼개기’를 했다”고 지적했다.

특히 ‘힐링캠프’ 출발일인 5일은 대통령이 수석보좌관회의에서 “휴가철 유동 인구와 맞물려 방역에 작은 구멍이라도 생긴다면 자칫 급격한 확산으로 이어질 수 있는 비상한 상황‘이라며 주의해달라”고 밝힌 날이다.

이에 최윤호 경호처장은 “통영 지역은 당시 (사회적 거리두기)1단계였고, 국공원방역지침을 정확히 지켰다”며 “신임직원이 채용되면 1월부터 6월까지 공수훈련, 특수전(UDT) 등 혹독한 육체 훈련을 하고 7월부터는 정신치유와 스트레스 관리 측면의 과정을 하게 된다”고 설명했다.

김채현 기자 chkim@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