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감기 바이러스와 유전자 닮아” “전파력 강해도 증상은 가벼워”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12-06 01:39 국제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전 세계로 확산되는 오미크론… 열흘 만에 40여개국서 발견

美 첫 보고 후 사흘 만에 12개주 확산
보건당국 “지역사회 감염 이미 시작”
노르웨이 접종자 100명 중 17명 감염
백신 맞은 건강한 성인들은 중증 없어
WHO “고령층에 끼칠 영향 분석 필요”

‘그린 패스’ 반대 시위 4일 이탈리아 토리노에서 시민들이 정부의 방역 조치에 항의하는 시위를 벌이고 있다. 6일부터 백신 접종 완료자와 코로나19 감염 회복자만 근로사업장과 대중교통, 식당 등을 이용할 수 있도록 하는 ‘슈퍼 그린패스’를 시행한다. 토리노 EPA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그린 패스’ 반대 시위
4일 이탈리아 토리노에서 시민들이 정부의 방역 조치에 항의하는 시위를 벌이고 있다. 6일부터 백신 접종 완료자와 코로나19 감염 회복자만 근로사업장과 대중교통, 식당 등을 이용할 수 있도록 하는 ‘슈퍼 그린패스’를 시행한다.
토리노 EPA 연합뉴스

코로나19 신종 변이인 오미크론의 존재가 국제사회에 보고된 지 열흘 만에 전 세계 40여개국으로 확산됐다. 학계에서는 “전파력이 강하나 증상은 가볍다”는 낙관론이 힘을 얻고 있지만 섣불리 단정해선 안 된다는 신중론도 만만찮다.

5일 외신을 종합하면 이날까지 40여개국에서 오미크론 확진자가 보고됐다. 미국에서는 지난 1일(현지시간) 캘리포니아주에서 첫 감염자가 나온 이후 사흘 만에 12개 주로 확산돼 보건 당국은 지역사회 감염이 이미 시작됐을 가능성을 높게 보고 있다.

칠레와 룩셈부르크, 잠비아에서도 4일 오미크론 확진자가 보고됐다. 남아프리카공화국에서는 오미크론이 걷잡을 수 없이 확산돼 남아공 국립감염병연구소(NICD)에 따르면 4일 하루 동안 총 1만 6366명이 오미크론 변이에 감염된 것으로 확인됐다. 남아공이 세계보건기구(WHO)에 오미크론 변이를 보고한 지난달 25일(2465명)보다 6.6배 급증한 것이다.

세계 과학계와 보건의료계가 오미크론 변이 연구의 속도전을 벌이고 있는 가운데 학계에서는 오미크론 변이가 ▲강한 전파력 ▲면역 회피 가능성 ▲비교적 가벼운 증상 등의 특성을 가졌다는 데 힘을 싣고 있다. 마이크 라이언 WHO 비상팀장은 “오미크론 변이가 델타 변이보다 더 전염성이 높을 수 있다”고 말했다.

미국 워싱턴포스트(WP)에 따르면 미국 바이오메디컬 정보 분석업체 엔퍼런스(Nference) 연구진은 오미크론 변이가 감기 바이러스와 유전자를 공유하고 있어 빠르게 확산될 수 있다는 내용의 논문을 공개했다. 연구진은 오미크론의 유전자를 분석한 결과 감기를 유발하는 바이러스의 유전자 코드가 발견됐으며, 오미크론 변이가 코로나19를 일으키는 바이러스인 ‘SARS-CoV-2’와 감기를 유발하는 바이러스인 ‘HCoV-229E’에 동시에 감염된 사람에게서 처음 발생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주장했다. 논문의 공동 저자인 벤키 순다라라잔은 “오미크론 변이와 HCoV-229E가 현저한 유사성을 지닌다”면서 “오미크론 변이가 인간 숙주에 익숙해 사람들을 더 잘 감염시킬 수 있다”고 추정했다.

노르웨이에서 발생한 ‘크리스마스 파티 집단감염’ 사례는 오미크론 변이가 가벼운 증상을 보인다는 분석을 뒷받침한다고 미국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전했다. 코로나19 백신 접종자 100여명이 참석한 파티에서 64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는데, 최소 17명이 오미크론에 감염됐으나 중증의 증상을 보이는 확진자는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월스트리트저널은 “백신을 접종한 건강한 성인에게서는 가벼운 증상에 그칠 수 있다는 희망의 신호”라고 분석했다.

그러나 남아공을 비롯해 감염자의 증상에 대한 분석이 주로 젊은 연령층을 표본으로 이뤄졌다는 점에서 한계가 있다는 반론도 나온다. 지역사회 확산이 본격화되면 영유아나 고령층, 기저질환자에게 끼칠 영향을 단정하기 어렵다는 것이다. 마리아 판 케르코베 WHO 기술팀장은 오미크론의 증상이 경미하다는 분석에 대해 “정확히 파악하려면 좀더 많은 시간이 필요하다”고 선을 그었다.

김소라 기자 sora@seoul.co.kr
2021-12-06 6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