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날개 대신 스키 달고 훨훨… 혼성 단체전 새로 추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2-01-27 19:30 2022 동계올림픽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알면 더 재미있는 종목] 스키점프

영화 ‘국가대표’로 이목 끌어
35도 급경사 시속 100㎞ 활강

폋창 금메달리스트 마렌 룬비드(노르웨이)가 평창동계올림픽 스키점프 여자 노멀힐 개인 결승 라운드에서 비상하는 모습. 평창 연합뉴스

▲ 폋창 금메달리스트 마렌 룬비드(노르웨이)가 평창동계올림픽 스키점프 여자 노멀힐 개인 결승 라운드에서 비상하는 모습. 평창 연합뉴스

비상(飛上)에 대한 인간의 꿈은 다양한 스포츠로 발전했다. 그중에서도 맨몸으로 오래, 멀리 나는 스포츠를 꼽으라면 단연 ‘스키점프’를 빼놓을 수 없다. 선수들이 한 마리 새가 돼 흰 설원 위를 멋지게 날아오르는 모습은 동계올림픽 하이라이트 영상에 꼭 빠지지 않는 장면이다.

스키점프는 선수들이 날개 대신 스키 장비로 설원의 끝자락에 누가 더 멀리 도달했는지를 겨루는 종목이다. 한국에서는 2009년 스키점프를 소재로 한 영화 ‘국가대표’를 통해 많은 관심을 받았다. 다른 몇몇 종목과 마찬가지로 스키점프도 1924년 초대 동계올림픽부터 정식 종목이었다. 기원은 1808년 노르웨이로 거슬러 올라가지만 본격적으로 기술이 발전한 건 1차 세계대전 이후다. 1936년에는 오스트리아의 젭 브라들이 101m를 날아 사상 처음으로 100m를 넘은 선수로 기록됐다.

스키점프 선수들은 35도 급경사를 시속 95~100㎞로 활강한 뒤 도약대 최종점에 도달해 몸을 쭉 뻗어 날아간다. 도약대 끝부분이 아래쪽으로 11도 정도 처져 있어 선수들은 솟구쳐 오르는 것이 아니라 아래를 향해 뻗어나가게 된다. 엄밀히 따지면 위로 뛰는 점프가 아니라 아래로 뛰어드는 다이빙이다. 별다른 장비가 없다 보니 공기 저항을 덜 받고 가장 멀리 날아갈 수 있는 자세에 대한 과학적인 연구가 이뤄졌다.

점프대 규격을 기준으로 힐 사이즈(HS) 85~109m는 노멀힐, 110m 이상은 라지힐이다. 기존에 남자 노멀힐, 라지힐, 단체와 여자 노멀힐 4종목이었는데 베이징동계올림픽에선 혼성 단체전이 새로 추가됐다. 혼성 단체전은 여자-남자-여자-남자순으로 뛴다.



류재민 기자
2022-01-28 26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