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그림과 詩가 있는 아침] 서클 트라이앵글 01/하혜리 · 벽 속의 또 다른 벽돌/이설야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2-08-19 01:41 그림과 詩가 있는 아침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서클 트라이앵글 01/하혜리 59.4×42㎝, 종이에 피그먼트 프린트, 2020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서클 트라이앵글 01/하혜리
59.4×42㎝, 종이에 피그먼트 프린트, 2020

가상세계에 관한 서사를 만들고 현실에서의 실마리를 제공하는 작업을 펼쳐 온 작가. 소리 없이 빛과 눈으로만 소통하는 가상의 평행 세계를 그려 낸다. 9월 3일까지 서울 중구 전시공간 리:플랫.

벽 속의 또 다른 벽돌/이설야

우리는 벽을 조금씩 밀었다

한 손에는 꽃을 들고

한 손에는 죽은 물고기를 들고

반대편에서 던진 벽돌로 벽은 높이 올라가고 있었다

각자 던진 벽돌을 세면서

어차피, 벽엔 또 다른 벽돌이 쌓이겠지

어차피, 넌 벽속의 또 다른 벽돌일 뿐이야

한 발과 또 다른 한 발이, 벽 아래 그어진 금을 넘는다

그것은 벽 속에 낀 그림자를 꺼내는 일

우리가 우리를 넘는 일

조금씩 허물어지던 벽이 등을 돌려,

우리는 각자의 얼굴을 깨기 시작한다

‘벽’(壁)이라는 한자를 써 봅니다. 흙 토(土) 자 위에 피할 피(?) 자를 올린 것이 벽돌을 차곡차곡 쌓은 모양새로군요. 벽(壁) 자는 흙을 쌓아 외부의 시선을 피한다는 뜻도 있습니다. 벽은 둘레를 세우고 금을 긋는 말이지요. 서로 관계가 좋지 않아 교류가 끊어진 사람을 보고 ‘벽을 쌓고 지낸다’고 비유하기도 합니다. 시인은 ‘벽 속에 낀 그림자를 꺼내는 일이야말로/우리가 우리를 넘는 일’이라고 말합니다. ‘나’라는 금이 ‘우리’라는 선으로 이어지기까지 얼마나 많은 벽을 허물어야 할까요. 이 시를 읽으며 오래전 소원해진 얼굴을 떠올렸습니다. 어쩌면 그는 말하고 싶었는지도 모릅니다. 함께 담장을 밀어 보자고. 등을 돌려 얼굴을 마주 보고 이야기하자고요. 이제 와 그 얼굴을 떠올리자니 마음이 폐사지에 뒹구는 벽돌과 같습니다.

신미나 시인
2022-08-19 26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이종락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