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손흥민 VS 네이마르, 누가 ‘新’이 될 상인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2-12-04 20:46 카타르2022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자국 축구 새 역사 쓰는 동갑내기

손흥민, 월드컵 본선서 통산 3골
1골만 넣어도 박지성·안정환 넘어
네이마르, 브라질 대표팀서 75골
3골 더 넣으면 펠레 넘어 최다 기록

두 선수, A매치 두 차례 맞대결
네이마르가 3골 넣으며 판정승

손흥민 AP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손흥민
AP 연합뉴스

손흥민(토트넘)과 네이마르(파리 생제르맹)가 서른 살 동갑내기 골잡이 대결을 펼친다. 몇 년 전만 해도 둘 사이에 엄청난 격차가 있었지만 손흥민이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공동 득점왕을 차지하며 많이 좁혀졌다.
네이마르 AFP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네이마르
AFP 연합뉴스

손흥민은 6일 오전 4시(한국시간) 도하의 스타디움 974에서 치러지는 2022년 카타르월드컵 16강전에 나서 네이마르와 마주 볼 가능성이 높아졌다. 대회 조별리그 세르비아와의 1차전 후반 오른쪽 발목을 다쳐 두 경기를 빠졌던 네이마르가 부상 후 처음으로 4일 팀 훈련을 소화하면서 선발 출전이 예상된다.

둘이 프로 무대에서 마주친 적은 없다. 대표팀 유니폼을 입고선 두 차례 맞대결 모두 네이마르가 판정승을 거뒀다.

첫 대결은 9년 전 서울 평가전이다. 네이마르는 프리킥 골을 터뜨리며 2-0 승리에 앞장섰고, 손흥민은 후반 교체 투입됐으나 공격포인트를 올리지 못했다. 2019년 11월 아랍에미리트(UAE) 평가전(한국 0-3 패) 때는 손흥민이 선발로 나섰지만, 네이마르가 다쳐 결장했다. 지난 6월 서울 평가전에 손흥민은 풀타임을 소화했으나 득점하지 못했고, 네이마르는 발을 다치고도 페널티킥으로만 두 골을 넣었다.

FC바르셀로나와 파리 생제르맹에서 10년간 리그 최고의 선수로 군림한 네이마르는 대표팀의 122경기에 나서 75골을 터뜨렸다. 세 골을 더 넣으면 ‘축구 황제’ 펠레(77골)를 넘어 브라질 선수 A매치 최다 득점 기록을 고쳐 쓴다. 8년 전 브라질 대회 네 골, 4년 전 러시아 대회 두 골 등 월드컵 여섯 골로 호나우두(15골), 펠레(12골)와의 간격을 이번에 좁히긴 어렵다.

전력에서 크게 뒤지는 한국이 믿는 구석은 아시아를 넘어 EPL 최고의 골잡이로 우뚝 선 손흥민이다. 지난 시즌 EPL에서 23골을 폭발하며 공동 득점왕에 오른 그는 명실상부 세계 최고 골잡이로 인정받고 있다. 네이마르도 지난 시즌 정규리그 22골을 기록했으나, 리그1은 EPL보다 한 수 아래로 평가된다.

손흥민은 포르투갈과 조별리그 최종전에서 황희찬(울버햄프턴)의 결승골을 도우며 대회 첫 공격포인트를 올려 마음의 짐도 덜었다. 브라질 대회 한 골, 러시아 대회에서 두 골을 넣은 손흥민이 브라질을 상대로 득점하면 안정환, 박지성(이상 3골)을 넘어 한국 선수 월드컵 최다 득점자로 우뚝 선다.

한국은 사상 첫 원정 월드컵 8강을, 브라질은 월드컵 최다 우승(5회)을 고쳐 쓰길 희망하고 있다.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은 28위와 1위로 27계단이나 차이가 난다.

한국은 브라질과 일곱 차례 A매치를 치러 딱 한 번 이겼다. 1999년 3월 잠실종합운동장에서 치러진 세 번째 대결에서 김도훈 전 울산 감독의 결승골로 1-0으로 승리했다. 특히 최근 세 차례 대결에서 모두 2점 이상의 격차로 패했다. 지난 6월 서울월드컵경기장 맞대결에서는 1-5로 완패했다.



임병선 선임기자
2022-12-05 3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광화문 사옥: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 , 강남 사옥: 서울시 서초구 양재대로2길 22-16 (우면동 782)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이종락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