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형욱 갑질’ 논란에 정부도 나서…“조사 착수 검토”

‘강형욱 갑질’ 논란에 정부도 나서…“조사 착수 검토”

류재민 기자
류재민 기자
입력 2024-05-23 11:48
업데이트 2024-05-23 11:48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이미지 확대
강형욱. 연합뉴스
강형욱. 연합뉴스
‘개통령’ 강형욱 보듬컴퍼니 대표를 둘러싼 ‘갑질’ 논란에 고용노동부가 조사 착수 여부를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23일 고용노동부에 따르면 당국은 현재 강 대표에게 제기된 갑질 의혹 등을 예의주시하며 상황을 파악하고 있다. 경찰서와 고용노동부 지청에 강 대표를 상대로 접수된 사건은 아직 없는 상태다.

강 대표는 퇴사한 직원들이 온라인 구직 사이트 ‘잡플래닛’에 부정적인 리뷰를 폭로하면서 갑질이 알려졌다. 글을 남긴 A씨는 “여기 퇴사하고 공황장애·불안장애·우울증 등으로 정신과에 계속 다닌다”며 “부부 관계인 대표이사의 지속적인 가스라이팅, 인격 모독, 업무 외 요구사항 등으로 정신이 피폐해졌다”고 주장했다.

최근 온라인을 통해서 논란이 거세게 일자 ‘강형욱의 보듬TV’ 유튜브 채널에도 퇴사한 직원들의 댓글이 달리며 추가 폭로가 잇따랐다. 보듬컴퍼니 전 직원이라고 자신을 소개한 B씨는 “명절선물로 배변 봉투에 담은 스팸 6개를 받았다”, “쉬는 날에 심부름시키기거나 폭염, 폭설에 중노동 지시와 인격 폄하 등도 했다”고 주장했다.

또 다른 전 직원 C씨는 JTBC ‘사건반장’에서 임금체불을 주장했다. 그는 “마지막 급여로 9670원을 받았다. 살면서 그런 경우는 처음이었다”며 “견딜 수가 없어 (고용노동청에) 신고했다”고 밝혔다. C씨는 신고 후에야 급여를 모두 받을 수 있었다.

이런 논란 속에서 보듬컴퍼니가 폐업 절차를 밟고 있다는 소식도 전해졌다. 보듬컴퍼니 홈페이지에도 ‘오는 6월 30일부터 서비스를 종료한다’는 내용이 공지됐다. 고용부도 사실 확인 등을 위해 사업장을 찾았으나 문이 닫혀 있어 기초 조사가 이뤄지지 않았다. 고용부는 근로감독 및 조사 착수 권한은 관할청에 있으므로 우선은 지켜본다는 입장이다.

한순간에 일파만파 논란이 번졌지만 강 대표는 아직 별도의 입장을 내지 않았다. 논란 속에 KBS는 지난 20일 방송 예정이던 예능 프로그램 ‘개는 훌륭하다’를 긴급 결방한 바 있다.
류재민 기자
많이 본 뉴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