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혼자 잘살더니” 돌연 사라져…돈 자랑하던 93년생 근황에 中 ‘발칵’

“혼자 잘살더니” 돌연 사라져…돈 자랑하던 93년생 근황에 中 ‘발칵’

윤예림 기자
입력 2024-05-23 13:35
업데이트 2024-05-23 13:35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이미지 확대
‘돈자랑’ 중국 인플루언서 왕훙취안신. 중국 소셜미디어(SNS) 캡처
‘돈자랑’ 중국 인플루언서 왕훙취안신. 중국 소셜미디어(SNS) 캡처
“비싼 옷을 입지 않으면 외출하지 않는다”는 등 돈 자랑을 일삼던 중국의 한 인플루언서(influencer·사회적 영향력이 큰 사람)의 소셜미디어(SNS) 계정이 갑자기 차단되는 일이 일어났다.

22일 관찰자망 등 중국 현지 매체들에 따르면 중국판 틱톡인 ‘더우인’에서 437만 4000명의 팔로워를 보유한 인플루언서 왕훙취안신의 계정이 전날 저녁 갑자기 막혔다. 왕훙취안신이 마지막 영상을 올린 것은 지난 3월 30일이다.

이에 대해 더우인 측은 ‘더우인 커뮤니티 자율 협약’ 관련 규정을 위반했다고 밝혔다.

1993년 12월 허베이성 탕산에서 태어난 왕훙취안신의 본명은 왕훙취안이다. 그는 SNS를 통해 부를 과시하며 인기를 끌었다.

왕훙취안신은 한 매체 인터뷰에서 명품 옷 등 합계 최소 1000만 위안(약 19억원)어치를 몸에 치장하지 않으면 외출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또 베이징 호화 아파트 단지에 집 7채를 보유하고 있고, 가장 큰 아파트의 면적이 991㎥(약 300평)에 달하지만 햇볕이 들지 않는 위치에 있어 비워놨다고 자랑하기도 했다.

웨이보(중국판 엑스)와 샤오훙수(중국판 인스타그램)에서도 왕훙취안신이 검색되지 않는다.

앞서 더우인 등 중국 SNS들은 지난 15일 향락 사치, 부 과시 등 건전하지 못한 가치관을 지닌 콘텐츠 유포를 엄격히 금지한다는 내용의 공동 공지문을 발표했다. 그러면서 수천 개의 관련 콘텐츠 삭제와 규정 위반 계정 폐쇄 작업에 나섰다.

왕훙취안신뿐 아니라 측백나무공자, 전복집언니 등 여러 인플루언서가 철퇴를 맞았다.
이미지 확대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신화 연합뉴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신화 연합뉴스
이러한 중국 SNS들의 단속은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내건 공동부유(함께 잘 살자) 화두와 관련이 깊다는 분석이 나온다.

시 주석은 꾸준히 공동부유를 강조하고 있다. 시 주석은 2021년 8월 17일 당 중앙재정위원회 제10차 회의에서 공동부유를 “전체 인민의 정신과 물질생활이 모두 부유한 것”이라고 정의한 바 있다.

예야오위안 미국 세인트토머스대 교수는 미국의소리(VOA) 방송에 “중국 공산당이 단속에 나선 것은 공동부유 방침에 위배되기 때문”이라며 “중국 경제가 부진한 가운데 일부의 부 과시로 젊은 빈곤층의 상대적 박탈감이 커지고 있어 중국 정부로 분노가 집중될 수 있다”고 말했다.
윤예림 기자
많이 본 뉴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