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수능’ 닮았던 6월 모의평가…수험생 대비 어떻게 할까[에듀톡]

‘불수능’ 닮았던 6월 모의평가…수험생 대비 어떻게 할까[에듀톡]

김지예 기자
김지예 기자
입력 2024-06-08 08:00
업데이트 2024-06-08 08:00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다른 문항 배열·매력적인 오답
킬러문항 배제하며 변별력 유지
시험 복기·고난도 문항 대비해야

이미지 확대
2025학년도 수능 6월 모의평가가 실시된 4일 오전 경기도 수원시 조원고등학교에서 3학년 학생이 답안지에 이름을 쓰고 있다. 연합뉴스
2025학년도 수능 6월 모의평가가 실시된 4일 오전 경기도 수원시 조원고등학교에서 3학년 학생이 답안지에 이름을 쓰고 있다. 연합뉴스
2025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의 경향을 확인하는 6월 모의평가(모평)가 마무리됐습니다. 이번 6월 모평은 지난해 ‘불수능’에 비교될 정도로 체감 난도가 높았다는 분석입니다. 올해는 의과대학 모집정원 증원 등 대입에 변수가 많은 만큼, 수험생들은 6월 모평을 분석하고 고난도 문항에 대응해야 한다고 전문가들은 조언합니다.

EBS 대표 강사진과 입시업계의 분석을 종합하면 지난 4일 치러진 6월 모평은 과목 전반적으로 변별력을 확보한 시험으로 평가됩니다. 지난해 수능에 비해 난이도가 비슷하거나 다소 쉬웠는데, 지난해 수능이 ‘불수능’으로 불린 점을 고려하면 결과적으로 까다로운 시험이었다는 분석입니다. 시험 종료 후 수험생들이 각 입시업체 가채점 서비스를 이용한 결과를 토대로 산출한 추정 1등급컷 추이를 보더라도 비슷한 평가가 나옵니다.
이미지 확대
올해도 지난해에 이어 공교육에서 다루지 않는 ‘킬러문항’은 배제하면서 고난도의 문제를 배치한다는 출제 기조가 유지됐습니다. 예년과 다른 문항 배열을 시도하거나 지문을 꼼꼼히 읽고 이해해야 풀 수 있는 ‘매력적인 오답’을 다수 배치했습니다. 메가스터디 국어 강사진은 “이제 수능 국어 시험은 배경지식으로 글 내용 이해가 빠른 학생보다 문제가 요구하는 바를 정확히 파악한 후 제시문에 접근할 수 있는 학생에게 유리한 시험으로 경향이 명확히 바뀌었다”고 평했습니다.

수험생도 고난도 문항에 대한 대비가 필요해 보입니다. 반수생 등 ‘N수생’ 유입이 많아진 만큼, 출제 당국은 고난도 문항을 통해 변별력을 높일 수 있습니다. 종로학원은 “1등급 구간 학생들도 어려운 문제 대응이 필요하고 2~3등급대 학생도 어려운 문항에 대한 대비와 극복없이 등급 상승이 불가능하다”고 했습니다.
이미지 확대
의대 증원 발표 이후 서울 강남구 대치동 학원가에 설치된 입시 안내판.  홍윤기 기자
의대 증원 발표 이후 서울 강남구 대치동 학원가에 설치된 입시 안내판. 홍윤기 기자
이를 위해 6월 모평 복기를 통해 신유형, 고난도 문항에 어떻게 대응했는지 정리하라는 조언입니다. 단순히 고난도 문항을 판별하는 것만이 아니라 시험 과정을 복기해 어떻게 대응했는지 정리해 보는 것입니다. 이투스 교육평가연구소는 5가지 단계를 제안합니다. ▲문제에서 묻고 있는 것을 정확하게 파악했는가 ▲적절한 개념을 이용해 접근했는가 ▲접근법조차 생각해 내지 못했는가 ▲접근은 하였으나 당황하여 너무 많은 시간을 써버렸는가 ▲사고 과정에서 실수한 것은 없는가 확인하는 것입니다.

수험생들은 6월 모평의 가채점 결과를 토대로 원점수와 예상 등급, 백분위, 표준점수를 확인해 정시 지원 가능 대학 범위를 좁히고 ‘수능 경쟁력’과 ‘학생부 경쟁력’에 따른 전략을 세워야 합니다. 우연철 진학사 입시전략연구소장은 “수능에서 6월 모의평가에 비해 월등히 좋은 성적을 거두기는 쉽지 않다. 현시점에서 유리한 수시전형을 찾아 전략을 수립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습니다.

김지예 기자
많이 본 뉴스
광고삭제
위로